안랩, '게임 불법 프로그램 위장 악성코드 주의할 것'
상태바
안랩, '게임 불법 프로그램 위장 악성코드 주의할 것'
  • 강민수 기자
  • 승인 2015.10.07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랩(대표 권치중, www.ahnlab.com)은 최근 유명 게임의 불법 유틸리티 프로그램을 이용한 악성코드 유포 사례가 발견돼 사용자의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내용 알아봤습니다.

 

- 인기 게임 사용자들을 노린 악성코드로군요.

= 그렇습니다. 이번 악성코드는 사용자가 게임을 수월하게 하기 위해 사용하는 매크로, 치트키, 트레이너 등 불법 유틸리티 프로그램에 숨겨져 함께 유포됐습니다. (해당 불법 유틸리티 프로그램은 인터넷, 파일공유 사이트에서 배포)
실제 게임 불법 유틸리티 프로그램의 기능을 수행하기 때문에 사용자가 해당 파일이 정상 작동 하는 것으로 속기 쉬운 것이 특징이라고 합니다.

 

- 프로그램 실행 시 게임 관련 화면을 노출한다죠.

= 맞습니다. 노출하면서 정상 기능을 수행함과 동시에 사용자 몰래 악성파일을 생성하게 됩니다. 생성된 악성 파일은 특정 IP(C&C서버)에 감염 PC의 연결을 시도하며, 시스템 재시작 시에도 악성 파일이 실행되도록 설정됩니다.

이후 감염 PC에서는 (공격자가 통제하는 특정 IP의 명령으로) 추가적인 악성 파일이 다운로드 되거나 개인 정보 탈취 등과 같은 악성 행위가 이루어질 것으로 추정됩니다. V3 제품군은 해당 악성코드를 진단하고 있습니다.

 

- 악성코드의 피해를 줄이기 위한 방법은 없습니까.

= 불법 콘텐츠 및 유료 콘텐츠의 불법 다운로드 자제 / OS(운영체제) 및 인터넷 브라우저(IE, 크롬, 파이어폭스 등), 오피스 SW등 프로그램 최신 버전 유지 및 보안 패치 적용 / 백신 프로그램 설치, 자동업데이트 및 실시간 감시 기능 실행 등이 필요합니다.
안랩 ASEC대응팀 박태환 팀장은 많은 게임 이용자가 게임의 재미를 배가하기 위해 불법 프로그램을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고 전하며, 이런 호기심을 악용해 악성코드를 유포하는 사례가 빈번한 만큼 불법 콘텐츠 사용을 자제하는 보안 의식을 가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