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원사재기 집중 토론, '디지털음악산업 발전세미나'
상태바
음원사재기 집중 토론, '디지털음악산업 발전세미나'
  • 강민수 기자
  • 승인 2015.10.08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단법인 한국음악레이블산업협회 (Record Label Industry Association of Korea, L.I.A.K)는 오는 13일(화) 오후 3시 상암동 디지털 매직 스페이스 12층 다목적홀에서 '디지털 음악산업 발전 세미나'를 개최합니다. 내용 알아봤습니다.

 

- 현재 음악 업계 주요 이슈인 '음악 추천 서비스', '음원 사재기'를 다룬다죠.

= 그렇습니다. 이번 세미나는 지속 발전하고 있는 디지털 음악 산업을 조망하고, 음악산업 발전을 위한 환경 조성에 필요한 주요 아젠다에 대해 토론하기 위해 마련됐답니다.

 

- 토론 발제자로 경희대 김민용 교수가 나선다구요.

= 네. 김교수는 지난 2012년 '온라인 디지털 음원 유통업체의 추천시스템 구조분석 및 파급효과 분석에 대한 연구' 등의 연구조사를 통해 음악업계의 폐해를 지적해온 권위 있는 전문가입니다.
토론자로는 음악사이트 멜론을 운영하는 로엔 엔터테인먼트의 박진규 대외협력실장, 바른음원협동조합 신대철 이사장, 엠넷닷컴을 운영하는 CJ E&M 음악사업부문 이동헌 디지털뮤직사업부장, 국제음반산업협회 한국지부(IFPI Korea - International Federation of the Phonographic Industry)의 이채영, 헤럴드경제 정진영 기자가 참석합니다.

 

- 음악관련 기업, 단체, 학계 등은 무료로 세미나를 관람할 수 있습니다.

= 맞습니다. 행사의 주최와 주관을 맡은 (사)한국음악레이블산업협회 이윤혁 사무국장은 "최근 음원 사재기 이슈가 지속적으로 제기되는 등 디지털 음악산업계가 중대 기점을 맞이한 것으로 판단한다"며 "음악산업이 장기적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그 동안 지적돼왔던 이슈를 점검하고, 발전적인 논의를 하기 위해 세미나를 마련하게 됐다"고 개최 의의를 밝혔습니다.
더불어 새정치민주연합 김태년 국회의원(현.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간사), 새누리당 박창식 국회의원(현.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 새누리당 구리시 당협 위원장)을 비롯해 문화체육관광부 콘텐츠정책관인 최보근 국장 등 정부 주요 인사들도 참석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후원하는 이번 세미나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한국음악레이블산업협회로 문의하면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