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 소송액, 2011년 이후 최대 규모
상태바
증권사 소송액, 2011년 이후 최대 규모
  • 안혜경 기자
  • 승인 2015.10.09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증권사가 연루된 소송 금액이 지난 2011년 이후 최대 규모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소송액이 1조 8천억원에 이른다고 하죠?
= 네, 그렇습니다. 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현재 국내에서 영업하는 증권사 56곳이 개입돼 있는 소송 건수와 금액은 각각 440건, 1조8천557억원으로 집계됐는데요. 소송 금액은 4년6개월 만에 최대 규모로  소송액은 2011년(12월 기준) 1조983억원에서 2012년(3월) 1조878억원으로 조금 줄었다가 2013년(6월) 1조1천266억원, 2014년(6월) 1조2천31억원으로 다시 늘었습니다.

전체 소송 중 79.1%에 해당하는 348건(소송액 1조5천29억원)은 증권사가 피고로 법정에 서는 소송인데요. 원고는 대부분 금융 소비자며, 다른 증권사나 다른 금융사가 소를 제기한 경우도 포함됐습니다.

증권사가 원고로 소송을 제기한 경우는 92건(20.9%)이었으며 소송 금액은 3천528억원에 그쳤습니다.

증권사별로 보면 '동양그룹 사태'로 몸살을 앓은 유안타증권(구 동양증권)이 모두 92건, 6천155억원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유안타증권이 낸 소송은 6건(96억원)에 불과했는데요. 동양그룹 계열사의 회사채·기업어음(CP)을 샀다가 불완전판매로 피해를 본 투자자들이 제기한 소송이 많기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NH투자증권(35건, 918억원), KDB대우증권(33건, 533억원), 교보증권(25건, 445억원), 하나대투증권(24건, 272억원), 신한금융투자(22건, 361억원), 현대증권(21건, 200억원), 한국투자증권(20건, 556억원) 등도 소송 건수와 금액이 많은 편이었습니다.

전체 소송 건수는 2011년 318건, 2012년 336건, 2013년 384건, 2014년 441건으로 전반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라고 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