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택시, 13인승까지 확대
상태바
대형택시, 13인승까지 확대
  • 안혜경 기자
  • 승인 2015.10.12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기존 6∼10인승 대형택시 규모를 13인승까지 확대한다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대형택시는 주로 관광용으로 이용 될 전망이라고요?
= 네, 그렇습니다. 국내에는 12인승 스타렉스와 11인승 카니발 승합차가 있고 13인승은 따로 없는데요. 규모가 커진 대형택시는 주로 관광용이나 골프, 단체회식 등에 이용될 전망입니다.

국토교통부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시행규칙 일부 개정안을 12일 입법예고했는데요. 국토부는 올 초 고급택시 도입을 위한 개정안을 입법예고 하면서 13인승 이하 승합택시 도입안도 포함했습니다.

 

- 일부 지역은 운행이 제한된다고요?
= 네. 농어촌지역을 운행하는 버스 사업자들이 "버스 승객이 줄 수 있다"고 반발해 '군 지역은 제외한다'는 단서를 붙여 다시 입법예고한 것인데요. 관련법상 국내 택시는 경형·소형·중형·대형·모범형·고급형으로 구분됩니다.

배기량 1천㏄ 미만 경형택시와 1천600㏄ 미만 소형택시는 거의 없고 택시의 99%가 1천600㏄ 이상·5인승 이하 중형택시인데요. 대형택시는 현재 2천㏄ 이상·6∼10인승 승용차로만 운행할 수 있는데 앞으로는 13인승 이하 승합차로도 운행할 수 있게 됩니다.

법적으로 승합차는 11인승 이상, 버스는 16인승 이상을 뜻하는데요. 그동안 대형택시는 9인승 카니발이나, 12인승 스타렉스를 10인승으로 개조한 차량이 주로 운행됐습니다.

국토부 관계자는 "관광을 할 때 버스를 빌리기에는 인원이 적고 택시를 타기에는 많은 경우 등을 위해 대형택시 범위를 늘리게 된 것"이라며 "신규 면허 발급이 아니라 기존 대형택시를 교체할 때 더 큰 차량을 이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