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주식펀드, 5개월 만에 최대 이탈
상태바
국내주식펀드, 5개월 만에 최대 이탈
  • 안혜경 기자
  • 승인 2015.10.13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주식형 펀드에서 1천600억원대의 뭉칫돈이 빠져나갔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5개월 만에 최대 규모의 자금이 빠져나갔다고요?
= 네, 그렇습니다. 13일 한국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8일 상장지수펀드(ETF)를 제외한 국내 주식형 펀드에서 1천657억원이 순유출됐는데요. 하루 순유출액으로는 지난 5월4일(1천750억원) 이후 5개월 만에 최대 규모입니다. 

이날 설정액은 345억원에 그쳤지만, 해지액이 2천2억원에 달했는데요. 지난 8월 1,800.75까지 떨어졌던 코스피가 삼성전자의 3분기 호실적 발표에 힘입어 2,020대까지 회복하면서 차익 실현 물량이 출회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해외 주식형 펀드에는 181억원이 순유입됐습니다.

머니마켓펀드(MMF)에서는 1조7천453억원이 순유출돼 설정액과 순자산액이 각각 108조523억원과 109조398억원으로 감소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