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지 보험계약 부활신청 기한, 3년으로 연장
상태바
해지 보험계약 부활신청 기한, 3년으로 연장
  • 안혜경 기자
  • 승인 2015.10.13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 사진출처 : 금융감독원 홈페이지 )

보험료를 제때 내지 못해 해지된 계약을 살릴 수 있는 기한이 내년부터 2년에서 3년으로 늘어난다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보험계약 해지 후 다시 부활을 신청 할 수있는 기간이 3년으로 늘어난다고요?
= 네, 그렇습니다. 금융감독원은 보험료 납입 연체로 해지된 보험계약에 대한 부활(효력회복) 신청 기간을 내년부터 3년으로 연장한다고 13일 밝혔는데요. 현행 규정은 소비자가 보험료를 연체하면 보험회사가 14일 이상 납입을 독촉하고 이 기간에 내지 않으면 보험계약이 해지되고, 보험계약 해지 상황에서 소비자가 해지환급금을 받지 않았다면 해지된 날부터 2년 이내에 계약 부활 신청을 할 수 있습니다.

보험료 납입 연체로 해지된 보험계약은 지난해 264만 건으로 전체 계약의 2.8% 수준인데요. 이 기간에 부활된 계약은 46만 건입니다.

가입자들은 경제 상황이 호전됐거나 기존 보험 상품이 더 유리한 경우 해지된 보험계약을 살리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는데요. 금감원은 연내 보험업감독업무 시행세칙을 개정해 내년부터 부활신청 기간을 3년으로 연장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