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에어서울에 자본금 145억 출자
상태바
아시아나항공, 에어서울에 자본금 145억 출자
  • 안혜경 기자
  • 승인 2015.10.13 2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나항공이 자회사인 에어서울의 자본규모를 150억원까지 늘렸다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에어서울의 자본금이 150억원으로 확충됐다고요?
= 네, 그렇습니다. 아시아나항공은 "당사는 에어서울의 주주배정 유상증자 참여를 결정했다"고 공시했는데요. 아시아나항공은 이날 이사회를 열고 주주배정 유상증자(145억원, 보통주 290만주)를 통해 에어서울 자본금을 5억원에서 150억원으로 확충했습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법인을 설립할 때 자본금 5억원으로 시작했고 (유상증자를 통해 회사를) 만드는 과정이라고 보면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그간 아시아나항공은 에어부산의 뒤를 이을 제2의 저비용항공사인 에어서울을 출범시키기 위해 설립 작업을 해왔는데요. 아시아나항공은 이달 안에 국토교통부에 에어서울의 사업면허를 신청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