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궁-조선왕릉-유적지 단풍, 오는 20일부터 절정
상태바
고궁-조선왕릉-유적지 단풍, 오는 20일부터 절정
  • 강민수 기자
  • 승인 2015.10.15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청장 나선화)은 국민들이 아름다운 문화유산과 함께 가을의 정취를 즐길 수 있도록 4대 궁과 종묘, 조선왕릉, 현충사, 칠백의총의 단풍 예상시기를 소개하고 다양한 가을 행사를 선보입니다. 내용 알아봤습니다.

 

- 궁궐과 조선왕릉, 유적지 내 가을 단풍은 오는 20일 절정이 시작된다죠.

= 그렇습니다. 오는 20일부터 11월 20일까지 절정을 이룰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 기간에 4대 궁과 종묘, 조선왕릉 등을 찾으면 시차를 두고 오색빛깔로 곱게 물든 단풍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특히 덕수궁과 성종을 모신 선릉(宣陵/서울특별시 강남구)은 저녁 9시까지 상시 개방되어 도심의 야경과 어우러진 단풍 절경을 만끽할 수 있습니다.

 

- 단풍 기간 중 관람객들을 위한 다양한 문화행사도 마련됩니다.

= 네. 독서의 계절을 맞아 / 창덕궁 후원에서 따뜻한 가을 햇살 아래 독서 삼매경에 빠져 보는 ‘창덕궁 후원에서 만나는 한 권의 책’(10.27.~11.8.)을 비롯하여 / 창경궁에서 우리 꽃을 감상하고 관련 강의를 듣는 ‘우리 꽃 전시회’(10.28.~11.1.) / 칠백의사를 기리는 서예·글짓기 대회에 참여할 수 있는 칠백의총 ‘칠백의사 추모 예능 대회’(10.24.) / 유네스코 세계유산 조선왕릉을 사진으로 만나보는 ‘조선왕릉 사진 전시회’(동구릉 10.3.~ 31./의릉 11.3.~7.) 등이 진행됩니다.

아울러 조선왕릉과 현충사를 방문하면 ‘낙엽밟기 체험행사’(10.20.~11.16./기관별 행사일정은 붙임 참고)에도 참여할 수 있습니다.
행사와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4대 궁과 종묘, 조선왕릉, 현충사, 칠백의총 누리집을 참조하거나, 전화로 문의하면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