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배, 3년 만에 전국체전 금메달...'2관왕'
상태바
기보배, 3년 만에 전국체전 금메달...'2관왕'
  • 정세훈 기자
  • 승인 2015.10.17 1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보배 선수가 3년 만에 전국체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자세한 이날 경기 관련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기보배 선수가 전국체전에서 2관왕에 올랐다고요.

=예, 기보배(광주시청)는 17일 강원 원주 양궁장에서 열린 제96회 전국체육대회 양궁 여자 일반부 60m에서 351점, 70m에서 344점으로 두 종목 1위에 올랐습니다.

기보배는 60m에서 강민진(예천군청), 홍수남(청주시청), 70m에서 홍수남과 동점을 이뤘지만 과녁 정중앙을 꿰뚫는 골드를 더 많이 기록해 간신히 1위를 차지했습니다. 기보배가 전국체전 금메달을 따낸 것은 제93회 대회 이후 3년 만입니다.

2014 인천 아시안게임 단체전 금메달리스트 이특영(광주시청)은 60m 6위, 70m 10위에 머물렀으며 2012 런던 올림픽에서 기보배와 함께 단체전 금메달을 획득한 이성진(홍성군청)은 60m 40위와 70m 34위로 시상권에서 많이 밀려났습니다.

-남자부 경기에서는 어떤 선수가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까.

=2012 런던 올림픽 개인전 금메달리스트 오진혁(현대제철)은 남자 일반부 70m에서 343점을 쏴 4위에 머물렀고 임동현(청주시청)이 346점을 기록해 김보람(두산중공업·345점)을 1점 차로 제치고 2013년 이후 2년 만에 이 종목 정상에 올랐습니다.

2015 광주 하계유니버시아드에서 개인전, 혼성전, 단체전 3관왕에 오른 신예 이승윤(코오롱엑스텐보이즈)이 334점으로 쟁쟁한 선배들을 제치고 우승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