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보험료 인상 될 듯, 위험률 조정한도 폐지

안혜경 기자l승인2015.10.18 16:38l수정2015.10.18 19:4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내년부터 보험회사의 보험료 인상이 자유로워질 전망이라고 합니다. 자세한 내 알아보겠습니다.

 

- 보험료 산정 시 적용되는 위험률 조정한도를 폐지하기로 했다고요?
= 네, 그렇습니다. 금융위원회는 18일 위험률 조정한도를 폐지하는 내용으로 보험산업 경쟁력 강화 로드맵을 발표했습니다.

보험료 인상을 막기 위한 족쇄가 풀린 것인데요. 타업종이나 국제적으로 위험요율 관련 규제의 유사사례가 없고, 보험 계약자간 적정한 보험료를 산정해야 한다는 이유로 도입된다고 합니다.

다만 손해율을 고려해 규제완화 시 일괄적인 가격상승 가능성이 있는 실손의료보험에 대해서는 위험률 조정한도를 단계적으로 완화하기로 했는데요. 내년에는 기존 25%에서 30%, 2017년에는 35%까지 추가로 완화하고, 2018년 이후에는 조정한도 완전 폐지 여부를 결정한다고 합니다.

새로운 위험보장상품 개발 때 적용하는 위험률 안전할증 한도도 2017년에는 폐지합니다. 위험률 안전할증은 보험사가 통계 부족으로 위험률 산출에 오차가 있을 경우 손해율을 낮추기 위해 사용하는데요. 위험률 안전할증 한도에 제약을 걸지 않는 만큼 그동안 통계가 없다는 이유로 개발되지 않은 고연령 실버 보험이 나올 수 있게 됐습니다.

표준이율 산출제도도 폐지돼 보험회사가 자율적으로 예정이율을 결정하게 된다. 표준이율은 보험금 지급을 위해 적립하는 표준책임준비금을 계산할 때 사용하는 할인율로 금융감독원장이 결정했다. 이번 제도 폐지에 대해 보험료가 자율적으로 산출 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습니다.

 

- 사전 규제에서 사후 감독으로 규제가 개선 된다고 하죠?
= 네. 보험상품 사전신고제는 원칙적으로 폐지되고, 사후보고제로 전환되는데요. 다양한 보험상품 개발을 촉진하기 위한 조치라고 합니다. 다만 의무보험과 새로운 위험보장을 최초로 개발하는 경우에만 사전신고를 해야사는데요. 금융당국이 직접 규율하는 표준약관도 폐지돼 상품 개발의 자율성을 높이기로 했습니다.

보험회사의 자산운용 규제는 사전적·직접적 통제에서 사후적·직접적 감독 방식으로 전환되는데요.  사전적으로 보험회사의 자산운용행위를 통제하는 각종 한도 규제는 폐지됩니다. 다만 대주주 신용공여제한(자기자본 40%와 총자산 2% 중 적은 금액) 등 자산운용 비율규제는 유지됩니다.

 

 

 


안혜경 기자  easypol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혜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뉴스캔

주소: 04167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25 (마포동, 신한디엠빌딩 778호)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발행·편집인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9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