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불금 강남역에 ‘택시 해피존’ 운영
상태바
서울시, 불금 강남역에 ‘택시 해피존’ 운영
  • 안혜경 기자
  • 승인 2015.10.21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는 오는 23일부터 연말까지 매주 금요일 밤, 강남역~신논현역 구간(770m)에서 택시 새치기ㆍ승차거부 없는 임시 승차대 ‘택시 해피존’을 운영한다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택시 해피존’은 연말까지 운영된다고요?
= 네, 그렇습니다. ‘택시 해피존’은 택시를 타려는 시민이 강남역~신논현역 구간 임시 승차대 6개소로 와서 대기하면 줄 서 있는 순서에 따라 차례대로 택시에 탑승할 수 있도록 승차를 지원하는 방식인데요. 승차난이 가장 심각한 금요일 오후 11시부터 다음날 오전 2시까지만 운영된다고 합니다.

구간 내 양 방향 총 6개소가 운영되며 야간에도 시민이 쉽게 알아볼 수 있도록 발광형 에어간판을 세울 예정인데요. 단 ‘택시 해피존’ 내에서는 콜택시 호출은 불가능하고 사업구역 외 영업 문제로 인해 타 시ㆍ도 택시는 승객을 태울 수가 없습니다.

개인택시조합과 법인택시조합은 이 구간에서 택시가 승객을 태울 때마다 조합 자체적으로 3000원씩의 인센티브를 준다고 하는데요. 해피존 밖에서 귀로 영업은 종전처럼 가능합니다.

 

- ‘택시 해피존’에 인력도 투입한다고요?
= 네. 서울시와 택시 조합은 ‘택시 해피존’에서 시민들이 택시를 신속하게 탈 수 있도록 시ㆍ자치구, 조합 직원 등 150여 명을 현장에 투입되는데요. 이들은 택시 탑승을 지원할 계획이며 아울러 승차거부를 비롯한 택시 불법영업, 타 시ㆍ도 택시의 불법 영업에 대한 단속도 병행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서울시 관계자는 “택시 해피존 운영으로 택시 새치기가 사라지고 심야시간대 수요에 비해 부족했던 택시 공급 증가, 수시로 발생했던 승차거부ㆍ골라 태우기 근절 등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