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룡이 나르샤’, 여섯 용이 꿈꾸는 세상 주목
상태바
‘육룡이 나르샤’, 여섯 용이 꿈꾸는 세상 주목
  • 강민수 기자
  • 승인 2015.10.23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월화드라마 ‘육룡이 나르샤’가 매회 시청자에게 잔혹하지만 의미 있는 질문을 던지고 있어 화제입니다. 내용 알아봤습니다.

 

- 팩션 사극인 만큼 당시 핍박 받던 백성들의 이야기가 빠질 수 없는데요.

= 그렇습니다. 육룡이 나르샤’의 여러 관전 포인트 중 빼놓을 수 없는 것이 매회 등장하는 백성의 이야기입니다. 혼란스러웠던 고려 말을 배경으로 처참한 상황에 놓인 백성과, 기름진 권력에 취한 권문세족을 교차로 보여주며 여러 가지 의미 있는 물음을 던집니다.

 

- 지난 19일 방송된 5회에서도 그런 면이 드러났습니다.

= 네. 육룡이 나르샤’ 5회에서는 극에 달한 권문세족의 만행과 이로 인해 핍박 받는 백성의 모습이 여실히 드러났습니다. 권문세족 백윤(김하균 분)이 죽자, 홍인방(전노민)은 백윤의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다른 귀족들에게 감언이설을 풀어 놓았습니다.  
홍인방은 왜구의 침략을 핑계 삼아 백성들에게 9할의 세금을 걷자고 제안했습니다. 몇몇 귀족들이 백성들은 어떻게 살라고 그런 제안을 하느냐 되묻자 홍인방은 “이 땅에 수많은 왕들과 나라들이 명멸했지만 수만 년 동안 백성들은 멸한 적이 없다. 백성은 9할의 세금을 내고도 또 살아갈 것이다. 그냥 조세를 늘리면 된다”고 답했습니다. 한 때 사대부였던 홍인방의 뻔뻔한 처사는 분노를 유발하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습니다.

 

- 13일 방송된 4회에서도 홍인방은 백성의 땅으로 장사를 했죠.

= 맞습니다. 왜구가 침략했음에도 귀족들이 사병을 내놓지 않자 홍인방은 “백성의 땅으로 장사를 해라. 왜적으로부터 구해주고서 땅을 받는 것이다. 그 땅을 재추에게 나눠주면 된다. 왜적으로부터 구하는 거니 명분도 확실하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육룡이 나르샤’를 집필한 김영현, 박상연 작가는 '국가의 존재 이유가 무엇인가'라는 화두를 가지고 시작한 작품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육룡이 나르샤’에서 핍박과 수탈에 시달리며 목숨을 이어갔던 백성들의 모습은, ‘육룡’으로 불리는 여섯 인물이 몸을 일으키게 만들고, 이들은 새로운 국가를 만들기 위해 운명의 소용돌이 속으로 몸을 던지게 됩니다.

 

- 이를 통해 ‘국가의 존재 이유’에 대한 질문을 다시 한 번 되새기겠군요.

= 그렇습니다. 조선의 기틀을 세운 철혈 군주 이방원을 중심으로 한 여섯 인물의 야망과 성공 스토리를 다룬 팩션 사극 '육룡이 나르샤’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