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국고채 정보 단일 시스템 통합 관리
상태바
정부, 국고채 정보 단일 시스템 통합 관리
  • 안혜경 기자
  • 승인 2015.10.23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그간 한국은행, 금융감독원, 한국거래소 등 유관기관에 분산돼 있던 국고채 관련 정보를 단일 시스템으로 통합한다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기관별 국고채 정보를 통합 관리한다고 하죠?
= 네, 그렇습니다. 기획재정부는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송언석 2차관과 유관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국고채 통합정보시스템 오픈식을 열었습니다.

현재 국고채 관련 업무는 한은(발행·상환), 한국거래소(장내 거래), 금투협(장외 거래), 예탁원(보유) 등에서 나눠 맡고 있어 관련 정보도 각 기관에 분산돼 있는데요. 정부는 앞으로 통합시스템이 가동되면 국고채 정보의 접근성·정확성이 높아지고 시장 위험 분석이 용이해져 국채시장의 효율적·체계적 관리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송 차관은 이날 오픈식에서 "글로벌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새로 구축된 통합시스템을 활용해 시장 모니터링을 한층 강화하는 등 안정적 시장관리를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는데요. 그는 또 "앞으로 시스템 기능을 확대·발전시켜 국채시장의 지속적인 선진화와 국가 채무관리의 고도화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