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보컴퓨터 '3만대 1' 감자, 개미투자자 '멘붕'
상태바
삼보컴퓨터 '3만대 1' 감자, 개미투자자 '멘붕'
  • 안혜경 기자
  • 승인 2015.10.24 1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보컴퓨터(현 에스컴)가 3만대 1의 감자를 진행하면서 800명이 넘는 소액주주들의 주식이 휴지 조각이 돼 버렸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이번 감자로 개인투자자들은 '멘붕' 상태라고 하죠?
= 네, 그렇습니다. 2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삼보컴퓨터에서 사명을 변경한 에스컴은 지난달 4일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보통주 3만주를 동일한 액면주식 1주로 병합하는 감자를 진행했는데요. 이번 감자로 자본금은 기존 84억3383만원에서 24만2500원으로 줄었고, 발행주식수는 337만3532주에서 97주가 됐습니다.

이에 대해 에스컴은 "원활한 법인정리 추진 및 업무효율성 제고"라고 설명했다. 증권가에서는 감자로 에스컴이 기존의 번거로운 공시 의무는 벗어나고, 의사결정에 속도를 내겠다는 뜻으로 풀이했습니다.

 

- 소액주주들의 피해는 불가피한 상황이라고요?
= 네. 소액주주는 지난해 말 기준 873명으로 54만9054주를 보유하고있었는데요. 16.27%에 달하는 금액입니다.

문제는 소액주주 지분율이 대부분 1% 미만으로, 감자를 통해 주식이 소멸됐을 가능성이 높다는 것인데요. 한 소액주주는 "이번 감자를 통해 증권계좌에서 아예 주식이 없어졌다"며 "기대가 크지는 않았지만, 이렇게 사라지니 허망하다"고 토로했습니다.

이에 대해 증권가 관계자는 "영업점에서 일하다 보면 상장폐지된 주식을 갖고 계신 분들이 의외로 많다"며 "증권사에서 안내하지만, 퇴출될 때도 안 팔고 끝까지 가지고 계신 분들"이라고 설명했는데요. 이어 "증시 퇴출 과정에서 손해를 감수하고라도 남은 주식을 파는 것이 현명하다"며 "상장폐지 된 후에는 챙길 수 있는 것이 별로 없어 손실이 우려된다"고 말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