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화대반점', 중식 4대 문파 본격 대결 펼쳐져
상태바
'중화대반점', 중식 4대 문파 본격 대결 펼쳐져
  • 강민수 기자
  • 승인 2015.10.24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연복은 24일 오후 방송되는 SBS플러스 '강호대결 중화대반점'(이하 '중화대반점')에서 중식 4대 문파의 대가로 출연합니다. 내용 알아봤습니다.

 

중식에 대한 편견을 차트로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구요.

= 그렇습니다. 방송에 앞서 진행된 사전 녹화에서는 '중식, 어디까지 먹어봤니?' 라는 주제와 함께 중식에 대한 편견을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차트에는 '느끼하다', '무조건 살찌는 음식이다', '저렴해 보인다' 등이 순위에 등장했습니다. 이에 이연복은 "웬만한 서양식보다 건강하고 고급스러운 조리법을 가진 것이 중식이다"라며 "또 '중식은 다 거기서 거기다', '중식은 조미료를 많이 쓴다'는 편견이 있는데 이는 잘 모르고 얘기하는 것이다"고 설명했습니다.

 

- 여경래 셰프도 중식에 대한 편견을 바로잡았으면 한다고 말했다죠.

= 맞습니다. 중식 메뉴를 세어보면 총 6만 가지 이상이 될 정도로 다양하지만 잘못된 편견 속에 정통 중식의 메뉴가 점점 줄고 있다고 전하면서, '중화대반점'을 통해 중식에 대한 편견을 바로잡았으면 한다고 전했습니다.

'중화대반점'은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SBS플러스 채널을 통해 만나볼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