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전셋값, 올해 5000만원이나 치솟아
상태바
서울 아파트 전셋값, 올해 5000만원이나 치솟아
  • 안혜경 기자
  • 승인 2015.10.28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들어 전세난 여파로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평균 5000만원 이상 오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10월말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3억8875만원이라고 하죠.
= 네, 그렇습니다. 28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해 말 호당 평균 3억3859만원 수준이었으나 올해 10월 기준 3억8875만원으로 5016만원이나 상승했는데요. 전국 아파트 전셋값이 평균 1억9622만원에서 2억1783만원으로 평균 2161만원 상승한 것과 비교하면 오름 폭이 두 배를 웃돌았습니다.

광역 시도별 호당 아파트 평균 전셋값은 경기도가 2523만원으로 두 번째로 많이 올랐는데요. 경기도에 이어 인천 2449만원, 대구 2447만원, 부산 1300만원 등이었고, 서울, 경기, 인천, 대구 등은 2000만원 이상 올라 전국 평균치를 넘어섰습니다.

반면 최근 2~3년 동안 아파트 공급이 꾸준했던 전남(60만원), 충북(190만원), 전북(211만원), 충남(444만원), 대전(449만원) 등은 오름 폭이 그리 크지 않았습니다.

수도권에서는 서울 강남구가 9246만원으로 호당 아파트 평균 전셋값이 가장 많이 뛰어올랐는데요. 강남구에 이어 송파구 7760만원, 서초구 7411만원, 마포구 6102만원, 강동구 5793만원, 강서구 5339만원, 동작구 5332만원, 성동구 5302만원, 성북 5229만원, 경기 과천시 5034만원 등의 순으로 크게 올랐습니다.

강남, 서초, 송파 등 이른바 강남3구의 호당 아파트 평균 전셋값은 각각 7000만원 이상 상승했고, 서울 강북권에서는 마포와 성북이 각각 5000만원 이상 상승했는데요. 경기도에서는 과천의 아파트 전셋값이 가장 많이 올랐고, 반면 동두천시(483만원), 오산시(507만원), 평택시(879만원), 이천시(9910만원) 등은 평균 상승폭에 미치지 못했습니다.

 

- 대구는 아파트 분양시장과 매매시장에 이어 전세시장도 뜨거웠다고요?
= 네. 대구 아파트 분양시장은 올해(10월 23일 기준) 5261가구를 일반 분양했고, 43만7758명이 청약해 평균 83대1을 기록했고, 아파트 매매가격도 10월 중순까지 14% 올라 17개 광역시도 중 상승 폭이 가장 컸는데요. 올 10월까지 지방 자치구 중에서 호당 아파트 평균 전셋값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대구 수성구로 4375만원이나 상승했습니다.

대구 중구(3263만원), 부산 해운대구(2549만원), 부산 금정구(2412만원), 대구 동구(2112만원), 대구 북구(2097만원), 울산 중구(2004만원) 등이 순으로 오름폭이 컸습니다.

부동산114는 "전세의 월세 전환이 이어지면서 전세매물 품귀 현상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다"며 "저금리로 집주인들이 전세를 월세로 돌리면서 임차인들의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