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호황 지속, 전세난은 '최악'
상태바
부동산 호황 지속, 전세난은 '최악'
  • 안혜경 기자
  • 승인 2015.10.28 2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거용·수익용 할 것 없이 부동산 업계의 호황이 지속하고 있다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3분기 인허가가 작년보다 52% 증가했다고 하죠.
= 네, 그렇습니다. 28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3분기 건축 인허가 면적이 1년 전 같은 때보다 52.4% 늘어난 5068만8000㎡로 나타났는데요. 동수로는 20% 증가한 7만121동이었고, 수도권은 작년보다 83.3%, 지방은 28.5% 많았습니다.

올해 들어 주택시장이 유독 달아오르면서 주거용 건축 허가 증가세(77.1%)가 지난해에 비해 더욱 두드러졌고, 상업용과 공업용도 각각 39.4%, 15.4%씩 허가가 늘었습니다.

착공 면적 역시 3644만2000㎡로 지난해와 비교해 34.6%, 착공 동수는 5만8254동으로 15.8% 증가했는데요. 지역별 착공면적은 수도권이 1751만5000㎡, 지방이 1892만6000㎡로 각각 78.0%, 9.8% 늘었습니다. 특히 주거용 건축물 가운데 아파트의 허가·착공 면적이 지난해보다 각각 91.1%, 46.4% 늘었는데 수도권(허가 171.5%↑·착공 205.0%↑)이 면적 증가를 견인했습니다.

 

- 상업용 부동산 자산가치도 여전한 상승세였다고요?
= 네. 이날 국토부 조사 결과에서 이 기간 상업용 부동산의 자본수익률은 오피스 0.26%, 중대형 매장용 0.37%, 소규모 매장용 0.40%, 집합 매장용 0.19% 등이었는데요. 자본수익률은 상업용 부동산의 자산가치가 전 분기보다 얼마나 증감했는지를 나타냅니다.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1.50%에서 넉 달째 동결하는 등 저금리 추세가 이어지면서 상업용 부동산 투자 수요가 유지된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 전세난은 최악이라고요?
= 네. 부동산114 자료를 보면 올 들어 지난 23일까지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평균 5016만원 올랐는데요. 전국 아파트 전셋값이 평균 2161만원의 2배가 넘습니다.

자치구 중에서는 강남구가 9246만원으로 호당 아파트 평균 전셋값이 가장 많이 올랐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