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준, 미국 기준금리 또 동결
상태바
연준, 미국 기준금리 또 동결
  • 안혜경 기자
  • 승인 2015.10.29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의 기준금리가 28일(현지시간) 또다시 동결됐지만, 연내 인상 가능성을 남겼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연내 금리 인상 가능성은 여전히 열어뒀다고 하죠.
= 네, 그렇습니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는 이날 통화정책 결정기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10월 정례회의를 마친 뒤 성명을 내 "연방기금 금리의 현재 목표치인 0∼0.25%가 여전히 적절하다는 판단을 재확인한다"고 발표했습니다.

9월 신규고용 증가량이 14만2천 건으로 2개월 연속 20만 건을 밑돈 점과 목표치인 2%를 크게 하회하는 낮은 물가, 임금 정체, 국제경제의 약세 등을 동결의 배경으로 연준은 들었는데요. 그러면서 연준은 "고용과 물가 지표, 물가상승 전망, 금융시장 국제적 상황 등의 진전 상황을 점검한 뒤 다음 회의에서 목표치를 인상하는 게 적절할지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고용시장이 좀 더 개선되고 물가가 중기적으로 목표치인 2%까지 오를 것이라는 합리적 확신"이 있을 때 금리를 올리는 게 적절하다는 문구를 이번에도 성명에 포함했습니다.

 

- "다음 회의에서" 표현은 7년 만에 등장했다고요?
= 네. 연준이 '다음 회의'라는 시점을 적시하며 금리인상 가능성을 거론한 것은 7년 만에 처음인데다, 재닛 옐런 연준 의장 등 연준 수뇌부가 최근 공석에서 여전히 연내 인상을 희망한다는 취지의 언급을 해온 터라 금리인상은 이제 시기의 문제라는 관측이 제기됐습니다.

다만, 미 언론은 연준이 다음 회의에서 금리인상을 강하게 고려하고 있는지에 대한 명확한 단서를 남기지 않았으며, 금리인상 결정을 내년으로 넘기라는 시장의 목소리가 더 큰 게 현실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