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아치아라의 비밀' 장희진, 문근영 언니 확실
상태바
'마을-아치아라의 비밀' 장희진, 문근영 언니 확실
  • 강민수 기자
  • 승인 2015.10.29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8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스페셜 ‘마을-아치아라의 비밀’(극본 도현정, 연출 이용석)에서는 한소윤(문근영)의 언니가 죽은 김혜진(장희진)이라는 사실이 명확해졌습니다. 내용 알아봤습니다.

 

- 소윤이 혜진의 시체를 발견한 날 23년 만에 언니와 재회를 한 셈이군요.

= 그렇습니다. “너랑 나랑 같이 TV에도 나왔잖아”라는 유령아기엄마의 말에 그녀가 출연한 방송을 확인하던 소윤은 혜진으로 추정되는 여성을 발견했습니다.

점점 커져가는 의심에 그녀는 PD를 찾아가 원본 영상을 확인했고, “다들 유령아기엄마가 미친 여자라고 피할 때, 우리 엄마도 그리움에 미쳐 나를 찾고 있을 거다”라며 유령아기엄마를 보살핀 여성이 혜진이었다는 사실을 알게 됐습니다.

 

- 언니일지도 모르기에 화면 속 혜진을 보며 소윤은 눈물을 흘렸습니다.

= 네. 뿐만 아니라 혜진의 엄마라던 영옥은 그녀의 친모가 아니었습니다. 친딸 김혜진이 급류에 휩쓸려 사망하자, 딸의 죽음을 받아들이지 못한 영옥이 자신의 가게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소정을 수양딸로 거둬들이며 모녀 사이처럼 지냈던 것입니다. 결국 살아만 있길 바랐던 언니 소정은 더는 소윤이 만날 수 없는 곳으로 떠나버렸습니다.

 

- 하지만 혜진의 죽음을 풀어줄 실마리들도 발견됐죠.

= 맞습니다. 죽기 전 혜진이 어머니가 같은 여자 자매를 찾았다는 유전자 검사 결과지가 발견됐기 때문입니다. 또한 소윤은 유령아기엄마를 촬영했던 PD의 제안으로 ‘1984년 당시 아치아라 지역에서 행해진 신생아 불법 입양에 관련된 일을 하셨거나 정보를 갖고 있는 분들은 제보해주시기 바랍니다’라는 자막을 방송에 내보냈고, 경순(우현주)은 이를 보자마자 강주희(장소연)를 찾아가 “뱅이 아지매를 찾고 있어!”라고 전하며 궁금증을 높였습니다.

소윤이 언니의 죽음에 관한 미스터리를 속 시원히 풀어낼 수 있을지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는 ‘마을-아치아라의 비밀’은 29일 밤 10시 SBS에서 제8회가 방송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