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어른' 김현숙, 라미란은 '멋있는 여자'
상태바
'어쩌다 어른' 김현숙, 라미란은 '멋있는 여자'
  • 강민수 기자
  • 승인 2015.10.29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방송되는 OtvN '어쩌다 어른'에 출연한 김현숙이 동료 배우 라미란에게 질투를 느낀다고 털어놨습니다. 내용 알아봤습니다.

 

- 배역의 다양성에 대해 털어놨다죠.

= 그렇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김현숙은 "막돼먹은 영애씨'를 9년 동안 출연하다 보니, 배역이 다양하게 들어오지 않고 거의 비슷한 역할이 들어온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라미란 언니는 '응답하라 1988' 등 다양한 작품이 들어오니까, 그걸 보면 같은 배우로서 질투도 난다고 털어놨습니다. 매너리즘에 빠져 있을 때, 라미란의 모습을 통해 자극을 받았다며 그녀를 '멋있는 여자'라고 추켜세우기도 했습니다.

 

- 김상중과 테너 하석배 교수도 출연했는데요.

= 맞습니다. 김상중은 또래 남자 배우들이 정말 멋진 배역을 멋있게 연기할 때, '나도 저 정도 할 수 있는데' 하는 질투가 생기는데 개인적으로 가장 질투하는 사람은 로다주라고 말했습니다.

또 테너 하석배 교수는 "세계적인 성악가 플라시도 도밍고와 공연을 같이 한 적이 있는데, 비엔나로 돌아가야 한다면서 엉뚱하게 옥상으로 올라가더라. 개인 헬리콥터를 보면서 질투와 부러움을 느꼈다"고 덧붙였습니다.

김현숙, 김상중, 하석배 교수가 설렘, 질투, 열정 등에 이야기를 나누는 '어쩌다 어른'은 29일 오후 8시 20분 방송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