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3회 톨스토이 문학상, 구젤 야히나 21세기상
상태바
제13회 톨스토이 문학상, 구젤 야히나 21세기상
  • 강민수 기자
  • 승인 2015.10.29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로 제13회째를 맞는 톨스토이 문학상 시상식이 현지시간 28일 러시아 모스크바 시내 볼쇼이극장에서 열렸습니다. 내용 알아봤습니다.

 

- 올해 삼성 특별상과 해외문학 부문이 신설됐죠.

= 그렇습니다. 올해 시상식은 블라디미르 메딘스키 (Vladimir Medinsky) 러시아 문화부 장관, 스타니슬라브 고보루킨 (Stanislav Govorukhin) 러시아 국회 문화위원장, 벤야민 카가노프 (Veniamin Kaganov) 교육부 차관, 블라디미르 톨스토이 (Vladimir Tolstoy) 문학상 위원장, 박노벽 주러시아 대한민국 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습니다. 
톨스토이 문학상은 지난해까지 / 21세기 (XXI century) / 모던 클래식 (Modern Classic) / 아동. 청소년. 청년(Childhood. Adolescence. Youth) 세 부문에서 수상자를 선정해 왔었습니다.

그리고 올해부터는 / 삼성특별상- 리더스 초이스 (Samsung special nomination - Readers' choice) / 해외문학 (Foreign literature) 부문이 추가로 신설되며 문학상 규모가 확대됐습니다.

 

- 주요 부문 수상자 알려주시죠.

=  21세기 부문은 러시아 타타르스탄 자치공화국 카잔(Kazan) 출신의 여성작가 구젤 야히나 (Guzel Yakhina)가 ‘줄레이하 눈을 뜨다’라는 작품으로 수상했습니다. 
‘줄레이하 눈을 뜨다’는 구젤 야히나의 문단 데뷔 작품으로 러시아 혁명 이후 시베리아 안가라 유역으로 강제이주 된 여자 주인공 줄레이하가 그녀를 둘러싼 다양한 이주민들과 함께 살면서 정부의 탄압에 맞서 새로운 삶을 펼쳐가며 인간의 진정한 기쁨과 평안은 무엇인지를 고찰하고 깨달아 가는 내용을 그리고 있습니다.

구젤 야히나는 올해 신설된 삼성특별상-리더스 초이스까지 수상하며 톨스토이 문학상에서 처음으로 2개 부문에서 수상하는 영예를 얻었습니다.

또한 모던 클래식 부문에서는 안드레이 비토프 (Andrey Bitov)의 ‘아르메니아 수업’이 수상했으며, 아동. 청소년. 청년 부문에서는 발레리 빌린스키 (Valery Bylinckiy)의 ‘암초: 산문과 이야기에 관한 이야기’가 수상했습니다.

올해 신설된 해외문학 부문에서는 미국 출신 작가 루스 오제키(Ruth Ozeki)의 ‘나의 물고기는 살게 될꺼야’가 첫 수상 작품으로 선정됐습니다.

톨스토이 문학상은 2003년 세계적 대문호 레프 톨스토이 탄생 175주년을 맞아 톨스토이의 인본주의와 문학성을 기리고 러시아 문학의 발전을 장려하기 위해 삼성전자가 후원하여 톨스토이재단과 삼성전자 공동으로 제정한 상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