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 장소연, 문근영 아치아라로 오게 한 인물
상태바
‘마을’ 장소연, 문근영 아치아라로 오게 한 인물
  • 강민수 기자
  • 승인 2015.10.30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9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스페셜 ‘마을-아치아라의 비밀’(극본 도현정, 연출 이용석)에서는 강주희(장소연)가 의도를 가지고 한소윤(문근영)을 아치아라로 오게 했다는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내용 알아봤습니다.

 

- 마을의 평화를 파괴한 건 소윤이 아닌 주희였던 것이군요.

= 네. 주희로 인해 아무것도 몰랐던 소윤은 혜진이 언니임을 알게 됐고, 그녀의 진짜 가족을 찾겠다며 마을을 돌아다닌 덕에 아치아라 사람들의 검은 속내도 드러난 것입니다.

채용과정에 무리하게 개입까지 해가며 소윤을 부른 이유에 대해 “하루아침에 사람이 없어졌는데 마을이 너무 조용하잖아. 혜진이 동생이 그 끔찍한 침묵을 휘저어 놓길 바랐어.”라고 주희는 설명했습니다.

혜진을 잊어가는 마을을 보며 소윤이라도 와서 그녀를 찾아야 한다고 생각, 캐나다에 있는 그녀에게 신문기사를 보냈다는 것입니다.

 

- 하지만 주희는 자신의 비밀이 소윤에게 알려지지 않길 원했죠.

= 그렇습니다. 그래서 그녀는 모든 것을 알고 온 조카 서기현(온주완)에게 혜진이 마을에서 진짜 실종된 당일, 그의 차를 타고 가는 걸 목격했다며 비밀을 지켜 달라 협박했습니다. 무엇보다 언니 윤지숙(신은경)이 알면 난리 날 것이라는 이유입니다.

그러면서 주희는 지숙이 기현을 질투하고 있다며, “사람들이 가면이 아닌 진실을 알았으면 해”라는 알량한 이유를 붙여 그에게 계모에 대한 의심을 심었습니다.

 

- 더욱 놀라운 사실은 그녀가 이정임(정애리)의 딸이라는 사실입니다.

= 맞습니다. 소윤이 애타게 찾는 아치아라 입양 브로커 뱅이 아지매 이정임에게 “일은 아주 잘 돼가고 있어요. 원하셨던 딱 반대 방향으로요”라고 말하는 주희는 혜진의 입양 사실이 파헤쳐지는 이 상황이 흥미로운 듯 보였습니다.

특히 소윤에게 뱅이 아지매를 모른다고 하는 등 점점 더 수상해지는 주희의 행동 이면이 더욱 궁금증을 더하는 ‘마을-아치아라의 비밀’은 오는 4일 밤 10시 SBS에서 제9회가 방송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