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년대 ‘나는 문제없어’ 인기가수 황규영, 음반 ‘Swinging’으로 컴백
상태바
90년대 ‘나는 문제없어’ 인기가수 황규영, 음반 ‘Swinging’으로 컴백
  • 신철현 기자
  • 승인 2016.01.25 0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0년대 스타가수 황규영이 컴백한다.

‘나는 문제없어’ 곡으로 한 시대를 풍미했던 가수 황규영이 그동안 발표한 디지털음원과 그가 작업한 새로운 곡으로 1월 25일 새 앨범 ‘Swinging’을 출시한다.

황규영의 앨범 ‘Swinging’은 한국의 재즈음반 대다수가 기존의 스탠다드 넘버들을 커버한 곡들로 음반을 내는데 반해 이번 앨범은 모두 본인의 창작곡이다.

황규영은 “평소에 재즈 연주자인 주위 동료들의 추천으로 무작정 음반작업을 시작 했지만 기존 팝 장르와 너무 다른 음악이라 시행착오를 겪으며 3년이라는 시간이 걸려 완성한 음반이다”라고 겸손한 말을 전했다.

3년의 작업 기간 동안 보컬을 바꾸려는 노력을 많이 했다는 황규영은 “샤우팅을 없애고 힘을 빼고 노래 하는게 어려웠다”며 “이번 음반을 계기로 좋은 재즈보컬이 돼도록 노력하겠다”며 새로운 음악을 완성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 가수 황규영, 사진 = 한국DJ클럽

유명 재즈음반 제작자는 “황규영의 이번 새 음반 ‘Swinging’은 음악의 스타일도 정통재즈와 팝의 경계에 있는 듯 화성과 리듬은 정통성에 두고 멜로디와 보컬은 팝스타일이다. 꽤나 산뜻하고 캐쥬얼한 느낌이며 음반의 50%정도는 원테이크 방식으로 녹음하고 보정작업도 거의 안해 라이브의 현장감을 살린 느낌이 크다”며 음반에 대한 기대를 비췄다.

이 외에 한국DJ클럽 김인영 회장은 “7년 만에 발표하는 정규앨범 ‘Swinging’ 은 전곡이 팝재즈 형식의 모던한 스윙음악 으로 채워져 있다. 기존 황규영의 모든 것이 달라졌다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변해있는 모습이다”라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황규영의 새 앨범 수록곡들을 살펴보면 ‘Sweet Valentine’, ‘고마워’처럼 제목에서 느껴지듯이 달콤한 초콜릿을 입에 넣고 있는 듯 부드러움이 느껴지는 음악이 펼쳐진다. 황규영의 기존 히트곡 ‘나는 문제없어’ 는 삼바리듬에 라틴재즈로 재탄생돼 더욱더 리드미컬 해졌다.

한편 많은 음반관계자들은 그동안 작업 발표한 디지털 싱글 음원들이 재즈챠트에서 모두 상위권에 랭킹 되는 좋은 반응을 얻었기에 오는 25일 발표하는 정규앨범에 많은 기대를 걸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