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벌이부부 "이상적인 자녀수 2.2명"…실제론 0.45명 적어
상태바
맞벌이부부 "이상적인 자녀수 2.2명"…실제론 0.45명 적어
  • 김재협 기자
  • 승인 2016.02.18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 맞벌이 부부가 이상적으로 생각하는 자녀수는 2.2명이지만 실제로 낳은 자녀수는 이보다 0.45명이 적은 1.75명에 불과하다는 분석결과가 나왔습니다.

-. 18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가족 변화에 따른 결혼·출산행태 변화와 정책과제'(이삼식·최효진·윤홍식) 연구보고서를 보면, 2012년도 전국 출산력 및 가족보건복지실태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전체적으로 맞벌이 부부의 평균 출생아수는 1.75명이었다죠?

=. 이는 비(非)맞벌이 부부의 평균 출생아수 1.76명보다 조금 적은 것입니다. 또 맞벌이 부부의 평균 기대 자녀수는 1.95명이고 비맞벌이 가구는 1.97명으로 비맞벌이 가구가 약간 많았습니다.

-. 기대 자녀수는 조사시점 현재까지 출산한 자녀수에다가 앞으로 추가해 출산할 자녀수를 합한 개념이라고요?

=. 그렇습니다. 평균 출생자녀수에서는 맞벌이와 비맞벌이 가구간 차이가 크지 않았으나, 기대 자녀수는 비맞벌이가구에서 조금이나마 높게 나타난 것입니다. 이를 두고 연구진은 맞벌이 가구에서 일-가정 양립 곤란 등으로 추가 출산이 좌절되면서 나타난 결과로 풀이했습니다.

아울러 맞벌이 부부의 이상 자녀수는 2.21명, 비맞벌이 부부가구의 이상자녀수는 2.19명으로 맞벌이 부부가구가 더 많았습니다. 이상 자녀수는 본인의 출산 의지나 실제 출산 여부와 상관없이 일반적으로 이상적인 것으로 생각하는 자녀수입니다. 아울러 연구진은 자녀를 키우면서 일을 하는 것에서 오는 자녀양육과 교육 문제, 경제적 문제, 본인의 경력 관리 등 여러 가지 문제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맞벌이 부부가 실제 출산을 축소하는 경향이 있음을 시사한다고 분석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