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프로스포츠 선수 도핑 검사 제대로 시행한다
상태바
문체부, 프로스포츠 선수 도핑 검사 제대로 시행한다
  • 박상욱 기자
  • 승인 2016.02.22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으로 프로스포츠 선수의 한국도핑방지위원회 도핑 검사가 의무화됨에 따라 도핑 검사 절차와 방법, 제재 등을 규정한 '프로스포츠 도핑방지규정'을 승인했다고 22일 밝혔습니다.

-. 이번에 문체부가 승인한 '프로스포츠 도핑방지규정'은 프로스포츠단체의 도핑 검사를 주관하는 한국도핑방지위원회가 그동안 프로스포츠단체의 의견을 수렴하고 전문가 검토를 거쳐 마련한 것이라죠?

=. 지금까지 국내 프로스포츠는 세계도핑방지규약 등을 참고해 자율 규정을 마련하고 자체적으로 도핑 검사를 시행해왔습니다.

그러나 앞으로는 2015년 개정된 국민체육진흥법과 동법 시행규칙이 정하는 바에 따라 한국도핑방지위원회 도핑 검사를 받도록 할 계획입니다.

-. 프로축구는 국제축구연맹(FIFA)이나 해외 리그 등이 세계도핑방지규약을 따르고 있어 이를 준용하도록 했다고요?

=. 이에 따라 선수 도핑검사 결과 시료가 양성이면 고의성 여부를 따져 최고 4년(1차) 동안 경기 출전을 정지합니다.

프로야구, 프로배구, 프로농구는 미국과 일본 프로야구, 미국프로농구의 제재 규정 등을 참고하고 우리나라 실정에 맞게 제재 기준을 조정해 정규시즌 총 경기 수의 50%(1차)까지 경기 출전을 정지합니다.

-. 프로골프는 지금까지 프로골프협회에서 시행해온 제재 기준을 유지 또는 강화하되 남녀 기준을 통일했다죠?

=. 그러나 종목을 가리지 않고 3차 적발 시에는 모두 영구 출전 정지 징계를 내리도록 했습니다.

특정약물 또는 오염 제품으로 인한 규정 위반은 과실 정도에 따라 제재 수준이 경감될 수 있는데, 또 제재를 받은 선수는 규정에서 정하는 절차에 따라 항소할 수 있습니다. 아울러 질병 때문에 금지 약물 또는 금지 방법의 사용이 필요한 경우에는 치료목적사용면책 규정에 따라 사전에 승인을 받아 사용할 수 있습니다.

 

▲ 문체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