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정부 이달말 '금연정책 로드맵' 내놓는다

김재협 기자l승인2016.04.10 10:36l수정2016.04.10 10:3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정부가 당초 작년 말을 발표 시점으로 잡았다가 미뤄왔던 금연정책 로드맵을 총선이 끝난 뒤 내놓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10일 보건당국과 학계·시민단체 등에 따르면 보건복지부와 기획재정부 등은 이달 말 범정부 차원의 금연정책 로드맵을 발표하기 위해 내용을 조율 중이라고요?

=. 로드맵에는 담배에 식품을 추가하거나 향기가 나게하는 '가향'(加香) 물질을 규제하는 방안이 담길 것으로 알려졌으며, 보건당국은 가향을 위해 첨가되는 물질로 인해 가향담배가 일반 담배보다 해로운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첨가물 중 암모니아, 카페인, 타우린 등은 그 자체로 독성이 있거나 다른 물질과 혼합하면 독성을 띠게 됩니다. 설탕이나 바닐린 등의 감미료가 불에 타면 발암물질인 아세트알데히드가 만들어지기도 합니다.

-. 현행 국민건강증진법은 가향물질을 표시하는 문구, 그림, 사진을 담배 포장이나 광고에 사용할 수 없도록 하고 있지만 가향담배 자체를 규제하고 있지는 않다죠?

=. 가향담배를 규제하려면 담배사업법 개정이 필요합니다. 따라서 정부 로드맵에는 가향담배 규제 방식과 시점이 명시될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는 금연 구역 확대 계획을 로드맵에 담는 방안도 고민 중인데, 정부 내 의견 차이가 작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작년 초 실시된 전 음식점 금연구역 확대 이후 당구장이나 골프연습장 등 실내 체육시설로도 금연구역을 추가로 확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보건당국 내부와 금연 단체 등에서 제기됐습니다.

-. 하지만 지방자치단체 중심으로 금연구역이 확대되고 있는 추세를 고려해 이번 로드맵에는 일단 관련 내용을 담지 말자는 의견과 흡연 장소 규제의 금연 효과가 큰 만큼 확대 대상과 일정을 로드맵에 명시하자는 주장이 엇갈리고 있다죠?

=. 이와 함께 로드맵에 담배 판매·판촉 규제가 담길지도 주목되는데, 정부는 지난 2014년 9월 담뱃값 인상 계획을 알리면서 소매점에서의 담배 광고를 금지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당시 복지부는 "소매점 내 담배광고 금지를 포함해 담배에 대한 포괄적 광고 및 후원 금지는 기획재정부 소관법령인 담배사업법 개정을 통해 연내 완료를 목표로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지만 1년 반이 넘도록 입법화되지 않고 있습니다.

-. 담배에 대한 광고·판촉·협찬 금지 정책은 세계보건기구(WHO)의 담배규제기본협약(FCTC)의 핵심 조항 중 하나라죠?

=. 협약 가입국의 70%가 이 조항을 지키고 있지만 한국은 가입국이면서도 아직 실천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특히 금연정책 로드맵은 당초 작년 연말 나올 계획이었지만 정부 내 이견이 많아 부처간 조율에 시간이 많이 걸리면서 발표가 늦춰져왔는데, 복지부가 국민건강증진법을, 기재부가 담배사업법을 각각 관할하고 있어서 정부 차원의 금연정책이 나오기 위해서는 부처간 조율이 필수적입니다.

-. 금연정책이 확대되면 담배판매량 저하로 인한 세수 감소 우려가 있다고요?

=. 또 새로운 금연정책에 대해서는 담배업계와 소매점, 흡연자단체 등의 반발도 큽니다. 다만 정부 관계자는 "로드맵에 어떤 내용을 넣을지 부처간 조율이 아직 끝나지 않았다"며 "이달 안에 발표하는 것이 목표이지만, 선거를 억지로 피하도록 시기 조절을 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 보건복지부

김재협 기자  easypol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뉴스캔

주소: 04167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25 (마포동, 신한디엠빌딩 778호)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발행·편집인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9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