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맞벌이하면 저축 많이 할까?…홑벌이와 큰 차이 없어

김재협 기자l승인2016.04.10 10:4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맞벌이를 한다고 홑벌이보다 저축을 많이 하는 것은 아니라는 분석결과가 나왔는데, 고소득층일수록 홑벌이가 맞벌이보다 자녀 사교육비를 더 많이 지출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맞벌이 부부가 일반적으로 사교육비 충당이나 목돈마련 등을 맞벌이 목적으로 내세우는 것과 상반된다고요?

=. 네, 국민연금연구원 성혜영·이은영 연구원은 10일 '생애주기별 소비 및 저축실태 분석에 따른 노후준비 전략'이란 연구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특히 연구진은 2014년 통계청 가계동향조사 자료를 활용, 자녀가 있는 부부 가구를 맞벌이와 홑벌이로 구분해 소득분위별로 소비지출(식료품·음료·의류·주거·교육·보건·통신·오락문화·교통 등)과 저축실태의 차이를 분석했습니다.

-. 분석결과, 중간소득 수준인 소득3분위에서 전체 생애를 통틀어 총저축액과 저축비율에서 홑벌이가 맞벌이보다 높거나 차이가 없었다죠?

=. 특히 사교육비 지출이 많아지는 자녀학령 후기(가구주 나이 40~52세, 첫 자녀 나이 13~19세)에 홑벌이가 맞벌이보다 사교육비 지출 비중이 높았습니다.

소득 중상위 계층인 소득4분위도 마찬가지로 생애주기 전체에 걸쳐 맞벌이와 홑벌이 두 집단 간에 총저축액, 저축비율은 물론 자녀 사교육비 지출 비율에서 유의한 차이가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 최상위 소득계층인 소득5분위(소득상위 20%) 역시 생애주기별 총저축액이 자녀 학령 후기(가구주 나이 40~52세, 첫 자녀 나이 13~19세)에 맞벌이가 홑벌이보다 많았을 뿐, 저축비율은 맞벌이와 홑벌이 간에 유의한 차이가 없었다고요?

=. 교육비의 경우 자녀학령 후기에 맞벌이와 홑벌이간에 차이가 나타나는데, 홑벌이가 맞벌이보다 자녀 사교육비 지출 비율이 오히려 더 높았습니다.

소득 하위 계층인 소득 1, 2분위에서 총저축액은 생애주기별로 봤을 때 특히 자녀 성인기(가구주 나이 46~62세, 첫 자녀 나이 20~34세)에서 홑벌이가 맞벌이보다 많았습니다. 소득대비 저축비율은 맞벌이와 홑벌이 간에 거의 차이가 없었습니다.

-. 다만, 자녀 사교육비·외식비 등의 지출 비중은 맞벌이가 홀벌이보다 높았다면서요?

=. 결론적으로 맞벌이가 홑벌이보다 저축비율이 높은 것은 아니며, 소득계층별로 볼 때 저소득층에서만 맞벌이의 자녀 사교육비 지출 비율이 홑벌이보다 높을 뿐, 고소득층에서는 홑벌이가 맞벌이보다 자녀 사교육비 지출 비율이 오히려 높았습니다.


김재협 기자  easypol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뉴스캔

주소: 04167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25 (마포동, 신한디엠빌딩 778호)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발행·편집인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9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