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가 금융회사서 빌린 돈 중 은행 비중은 50% 밑돌아
상태바
가계가 금융회사서 빌린 돈 중 은행 비중은 50% 밑돌아
  • 최영준 기자
  • 승인 2016.05.28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계가 금융회사에서 빌린 돈 가운데 은행 대출의 비중이 50%를 밑돌고 있는데,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 28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3월 말 현재 가계신용 통계에서 카드사 등의 판매신용을 제외한 가계 대출 1천158조4천658억원 가운데 예금은행 대출액은 569조3천132억원으로 49.1%로 집계됐다죠?

=. 이는 한국은행이 가계신용 통계를 내기 시작한 2002년 4분기 이후 분기 말 기준으로 최저 수준이며, 가계 대출에서 은행이 차지하는 비율이 50% 밑으로 떨어진 분기는 다섯 손가락으로 꼽을 수 있을 정도로 드뭅니다.

이 수치는 2002년 말 53.3%에서 꾸준히 상승해 2006년 말 60.1%까지 올라섰고 2014년 1분기 49.9%로 처음 50%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그 다음 분기부터 작년 1분기까지는 50%대를 유지하다가 2∼3분기에 49.2%로 하락했고 작년 말 49.5%로 약간 올랐지만 올 들어 다시 떨어진 것입니다.

-. 올해 가계대출에서 은행의 비중이 줄어든 것은 단위조합 등 상호금융, 신용협동조합, 저축은행, 보험회사 등 2금융권과 대부업체 등을 찾는 가계가 늘었기 때문이라고요?

=. 네, 1분기(1∼3월) 가계 대출 증가액 20조5천억원 가운데 예금은행 대출은 27.3%(5조6천억원)에 그쳤습니다.

은행이 주택담보대출을 중심으로 여신 심사를 강화하면서 저소득·저신용 계층을 중심으로 비은행권에서 대출 수요가 늘어나는 '풍선효과'의 영향으로 풀이되는데, 올해 가계 대출에서 비은행금융회사의 비중이 확대됐습니다.

-. 3월 말 상호저축은행의 가계 대출 잔액은 15조223억원으로 전체 가계 대출의 1.3%를 차지했다죠?

=. 이는 2006년 말 이후 9년 3개월 만에 최고치인데, 또 신용협동조합의 가계 대출은 32조529억원으로 2.8%를 기록,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습니다.

-. 상호금융은 155조768억원으로 13.4% 수준까지 확대됐다면서요?

=. 이처럼 가계 대출에서 비은행권 비중이 커지고 은행 몫이 작아지면서 가계 부채의 질이 나빠지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옵니다.

은행보다 비은행권의 대출 금리가 상대적으로 높아 가계의 상환 부담이 크기 때문인데, 금융당국은 이런 상황에서 가계 대출이 비은행권으로 몰리는 현상을 차단하기 위해 2금융권 일부의 돈줄도 조이기로 했습니다.

-.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오는 7월부터 보험권에서도 대출심사를 강화하고 다음 달 상호금융권의 주택담보대출 분할상환 비중을 확대하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요?

=. 하지만 이에 대해서는 국민부담을 덜어주어야 할 금융당국이 저금리 대출기관의 돈줄부터 조여 고금리 대출로 유도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 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