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청난 상승세' 쭈타누깐, 3개 대회 연속 우승컵 들어
상태바
'엄청난 상승세' 쭈타누깐, 3개 대회 연속 우승컵 들어
  • 박상욱 기자 / 인황배 기자
  • 승인 2016.05.30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둥, 번개도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의 상승세를 막지 못했는데,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 쭈타누깐은 30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앤아버의 트래비스 포인트 컨트리클럽(파72·6천709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볼빅 챔피언십 4라운드에서 낙뢰 예보로 경기가 중단되는 어수선한 분위기도 아랑곳하지 않고 보기 없이 버디 5개를 뽑아내는 맹타를 휘둘렀다면서요?

=. 합계 15언더파 273타를 친 쭈타누깐은 재미동포 크리스티나 김(32·10언더파 278타)을 5타차로 여유있게 따돌리고 우승상금 19만5천 달러(약 2억3천만원)를 받았습니다.

한국 선수 중에서는 김효주(21·롯데)가 마지막 날 추격전을 벌였지만 버디 4개와 보기 4개로 타수를 줄이지 못했는데, 김효주는 합계 7언더파 281타를 쳐 공동 6위로 대회를 마쳤습니다.

-. 요코하마 타이어 클래식, 킹스밀 챔피언십에 이어 올해 창설된 볼빅 챔피언십까지 제패한 쭈타누깐은 3개 대회 연속 우승을 달성, 5월에 열린 대회를 모두 휩쓸었군요?

=. 그렇습니다. LPGA 투어에서 3개 대회 연속 우승이 나온 것은 2013년 박인비(28·KB금융그룹) 이후 두 시즌 만입니다.

박인비는 당시 6월 열린 LPGA 챔피언십, 아칸소 챔피언십, US여자오픈을 잇달아 우승한 바 있습니다.

-. 올 시즌 LPGA 투어에서 가장 먼저 3승 고지에 오른 쭈타누깐은 다가오는 올림픽에서 한국 선수들의 강력한 적수로 떠올랐다죠?

=. 네, 한 타차 선두로 출발한 쭈타누깐은 6번홀(파5)에서 버디를 잡고 7번홀 경기를 마쳤을 때 낙뢰 예보로 경기를 중단했습니다.

경기가 1시간 정도 중단됐다 재개돼 쭈타누깐의 상승세가 꺾일 수도 있었는데, 쭈타누깐은 경기 재개 뒤 샷이 다소 흔들렸지만 정교한 어프로치샷과 퍼트로 파를 지켜나갔습니다.

-. 다른 상위권 선수들이 딱딱한 그린에서 고전하는 사이 쭈타누깐은 13번홀(파4)에서 2.5m 거리의 버디 퍼트를 넣은 데 이어 14번홀(파5)에서도 한 타를 줄여 2위 그룹과 격차를 4타로 벌렸다면서요?

=. 네, 16번홀(파3)에서도 한 타를 줄인 쭈타누깐은 17번홀(파4)에서는 10m가 넘는 버디 퍼트까지 넣어 사실상 우승을 확정했습니다.

아울러 전인지(22·하이트진로)가 5언더파 283타로 공동 11위, 김세영(23·미래에셋)이 4언더파 284타로 리디아 고(19) 등과 공동 16위에 올랐습니다.

 

▲ 골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