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보너스' 상장사 중간배당금 총액 작년보다 줄어든다
상태바
'여름 보너스' 상장사 중간배당금 총액 작년보다 줄어든다
  • 최영준 기자
  • 승인 2016.07.31 0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식 투자자들의 '여름 보너스'로 불리는 상장사들의 올해 중간배당금 총액이 작년보다 크게 줄어들 것으로 보입니다.

-. 3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중간배당을 위해 주주 명부를 폐쇄한 12월 결산법인은 유가증권시장(코스피) 22곳, 코스닥 12곳 등 총 34곳이라죠?

=. 이중 29일 기준으로 중간배당금을 결정해 공시한 상장사는 총 23곳(코스피 17곳·코스닥 6곳)입니다.

이들 상장사의 중간배당 총액은 6천636억1천만원(코스피 6천562억5천만원·코스닥 73억6천만원)으로 집계됐습니다.

-. 아직 11곳은 중간배당 규모를 결정하지 않았다면서요?

=. 하지만 이를 감안해도 올해 중간배당 총액은 1조원을 훌쩍 넘어섰던 작년 수준에는 크게 미치지 못할 것으로 보입니다.

작년의 경우 중간배당을 실시한 12월 결산법인은 코스피 25곳, 코스닥 9곳으로 올해 주주 명부를 폐쇄한 상장사와 숫자는 같았습니다. 그러나 작년 중간배당 총액은 코스피 1조442억6천만원, 코스닥 129억2천만원 등 총 1조571억8천만원에 달했습니다.

-. 작년에 중간배당을 하지 않은 까뮤이앤씨와 한온시스템[018880], 서호전기[065710], 씨엠에스에듀를 제외하고 포스코 등 나머지 7곳의 작년 중간배당 규모는 1천739억7천만원 수준이라죠?

=. 이들 기업이 작년과 비슷한 수준의 중간배당을 결정할 가능성이 큰 점을 감안하면 예년보다 올해의 '여름 보너스' 지갑이 얇아지게 된 셈입니다.

-. 이는 S-Oil 등 일부 상장사가 중간배당 규모를 줄이거나 중간배당을 아예 하지 않기로 결정했기 때문이라고요?

=. S-Oil은 2분기 호실적에도 불구하고 올해 중간배당금(주당 500원)을 작년(1천100원)보다 줄였습니다.

이에 따라 작년 1천280억원이던 S-Oil의 중간배당 총액은 올해 582억원으로 쪼그라들었습니다.

-. 특히 이응주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S-Oil은 2018년까지 대규모 투자(고도화 설비 4조8천억원)를 앞두고 배당 성향을 낮춘다는 방침"이라며 "좋은 실적에 비해 배당 정책이 아쉽다"고 말했다죠?

=. 그렇습니다. 작년에 새롭게 중간배당 대열에 합류했던 우리은행[000030](1천683억2천만원)은 올해 중간배당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습니다.

이밖에 C&S자산관리[032040](29억2천만원), 경농[002100](17억8천만원), 진양화학[051630](3억원) 등 작년에 중간배당을 했던 중소형사도 올해는 중간배당을 위한 주주명부 폐쇄 목록에서 빠진 상태입니다.

-. 전문가들은 올해 중간배당 총액이 줄어도 배당주 투자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둘 만하다고 지적한다고요?

=. 네, 최정욱 대신증권[003540] 연구원은 "우리은행의 경우 기대했던 중간배당을 하지 않은 점은 아쉽지만 기말 배당 수익률은 상당할 것"이라며 "5% 수준에 육박하는 배당 수익률을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작년 상장사의 배당금 총액은 사상 최초로 20조원을 돌파해 코스피 배당 수익률과 국고채 수익률이 역전된 상태인데, 김정현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배당주는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 이후 경기방어주로서의 매력이 올 하반기에도 부각될 것"이라며 배당주에 대한 비중 확대를 조언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