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정병국·김용태 "친박 패권주의에 퇴장명령"
상태바
주호영·정병국·김용태 "친박 패권주의에 퇴장명령"
  • 이대인 기자
  • 승인 2016.08.07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누리당 8.9 전당대회에서 비박계 당대표 후보 단일화를 이룬 주호영·정병국·김용태 의원이 당원을 대상으로 전당대회 사전투표가 실시되는 7일 “친박 패권주의에 퇴장명령을 내려달라”며 막판 표심잡기에 나섰다.

▲ 사진=새누리당 주호영 의원실

이날 세 의원은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혁신을 방해하고 기득권을 놓지 않으려는 친박 패권주의 청산 없이는 정권 재창출의 희망을 살려낼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어느 당이든 그 당이 공당이라면 실패한 주류는 비주류로 물러서고, 비주류는 새로운 주류가 되어 당의 새로운 활로를 찾는 것이 민주적 상식”이라며 “그런데 지금의 새누리당에는 이런 민주적 상식이 통용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잘못은 자신들이 해놓고, 오히려 큰 소리를 치며, 혁신을 방해하고, 기득권을 놓지 않으려 안간힘을 쓰고 있는 이 상황에서는 새누리당에 희망이 없다”면서 “저희가 각자 자신의 목표를 접고 힘을 합친 이유도 이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이들은 계파 간 지지 후보를 지정하는 문자, 이른바 '오더 투표'에 대해 “장막 뒤에 숨어 자신의 대리인을 정하고 오더 투표라는 시대착오적 구습으로 마지막 남은 기득권을 연장하려 한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총선에서 막장공천으로 당을 위기로 몰아넣었던 이들이 이번에는 당원과 지지자를 자신들의 권력 연장을 위한 도구로 전락시키는 반민주적 작태가 아닐 수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달 정병국·김용태 후보의 1단계 단일화에서 정 후보를 선택, 이어 지난 5일 정병국·주호영 양자의 2단계 단일화를 통해 주 후보가 비박계 단일후보로 선정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