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영, 남자 에페 '깜짝' 금메달 획득
상태바
박상영, 남자 에페 '깜짝' 금메달 획득
  • 박상욱 기자
  • 승인 2016.08.10 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자 펜싱의 박상영(21·한국체대)이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극적인 역전승을 연출하며 '깜짝' 금메달을 획득했습니다.

-. 세계랭킹 21위인 박상영은 10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파크 카리오카 아레나3에서 열린 남자 펜셍 에페 개인 결승전에서 헝가리의 제자 임레(42)를 15-14로 제압했다고요?

=. 한국 선수단이 리우올림픽에서 획득한 3번째 금메달인데, 또 펜싱은 2012년 런던올림픽에 이어 2회 연속 금메달을 수확했습니다.

앞서 2000년 시드니에서 남자 플뢰레 개인전 김영호, 2014년 런던에서 여자 사브르 개인전 김지연과 남자 사브르 단체가 금메달을 수확했습니다.

-. 임레는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 동메달,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 금메달리스트인 백전노장이라죠?

=. 세계랭킹은 3위로 박상영(21위)보다 18단계 높습니다. 하지만 박상영은 전혀 위축되지 않고 차곡차곡 점수를 쌓았는데, 그야말로 명승부였습니다.

-. 경기 초반 0-2로 뒤진 박상영은 차분히 경기를 풀어나가 5-5 동점을 만들었다면서요?

=. 이후 다시 뒤처졌지만 9-9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려놓았습니다. 임레가 노련함을 앞세워 4점을 내리 뽑으면서 박상영은 9-13으로 밀렸는데, 세트 들어 결국 10-14로 앞선 임레가 금메달까지 단 1점만을 남겨 놓았습니다.

-. 바로 이 순간 기적이 일어났다죠?

=. 벼랑 끝에 몰린 박상영은 내리 4점을 뽑아 14-14를 만들었습니다. 이어 상대의 허점을 노린 천금 같은 기습적인 찌르기를 성공, 대역전극을 만들며 금메달을 차지했습니다.

경기장을 가득 메운 브라질과 유럽, 미국 등의 관중도 환호성을 지르며 뜨거운 박수를 보냈습니다.

-. 앞서 박상영은 32강전에서 러시아의 파벨 수코브를 15-11, 16강전에서 이탈리아의 엔리코 가로조를 15-12로 물리쳤다죠?

=. 네, 8강전에서는 스위스의 맥스 하인저를 15-4로 여유 있게 제압했습니다. 4강전에서는 스위스의 벤저민 스테펜을 15-9로 누르고 결승전에 진출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