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소연, 시니어 그랑프리 1차 대회서 메달 획득 실패
상태바
박소연, 시니어 그랑프리 1차 대회서 메달 획득 실패
  • 박상욱 기자
  • 승인 2016.10.23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피겨 여자 대표팀의 '맏언니' 박소연(단국대)이 2016-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시니어 그랑프리 1차 대회에서 점프 실수가 이어지며 끝내 메달 획득에 실패했습니다.

-. 박소연은 23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에서 치러진 시니어 그랑프리 1차 대회 '프로그레시브 스케이트 아메리카'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48.53점, 예술점수(PCS) 55.67점, 감점 1을 합쳐 103.20점을 얻었다면서요?

=. 전날 쇼트프로그램에서 58.16점을 따낸 박소연은 이날 프리스케이팅 점수를 포함해 총점 161.36점으로 전체 11명의 출전 선수 가운데 8위에 그쳤습니다.

박소연의 점수는 지난 2월 치러진 4대륙 선수권대회에서 세운 자신의 ISU 공인 최고점(178.92점)에 17.56점이나 모자라는 아쉬운 결과입니다.

-. 연이은 점프 실수가 안타까운 경기였다죠?

=. 박소연은 첫 번째 점프과제인 트리플 러츠를 깔끔하게 성공하며 순조롭게 경기를 시작했지만 곧바로 이어진 더블 악셀-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 토루프 점프를 2회전으로 처리하며 주춤했습니다.

세 번째 점프과제인 트리플 플립에서 넘어져 감점 1과 더불어 수행점수(GOE)를 2.1점이나 깎인 박소연은 트리플 루프로 시작하는 콤비네이션 점프에서도 첫 점프를 2회전으로 처리해 아쉬움을 남겼습니다.

-. 박소연은 트리플 루프와 트리플 살코로 이어진 단독 점프들마저 모두 회전수 부족 판정이 나오며 결국 하위권으로 밀렸다죠?

=. 그렇습니다. 팬들의 관심을 끈 일본 여자 피겨 간판 아사다 마오는 프리스케이팅에서 점프 완성도가 떨어지며 112.31점에 그쳐 쇼트프로그램(64.47점)을 합쳐 총점 176.78점으로 6위에 머물렀습니다. 자신의 역대 최고점인 216.69점에 무려 39.91점이나 못 미치는 결과입니다.

올해 세계선수권대회 준우승자인 미국의 애슐리 와그너가 총점 196.44점으로 우승했고, 역시 미국의 머라이어 벨이 191.59점을 따내 자신의 역대 최고점으로 은메달을 차지했습니다. 일본의 17세 신예 미하라 마이 역시 자신의 역대 최고점인 189.28점으로 3위에 올랐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