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국내 은행의 가계대출 가운데 고정금리 비중은 작아져

최영준 기자l승인2016.10.31 11:3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미국의 연내 금리 인상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국내 은행의 가계대출 가운데 고정금리 비중이 작아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31일 한국은행의 예금은행 가중평균금리 통계를 보면 지난 9월 신규 가계대출 중 고정금리 대출은 48.6%이고 나머지 51.4%는 금융채를 비롯한 시장금리와 수신금리 등에 연동된 변동금리 대출이라고요?

=. 고정금리 대출은 8월 55.8%보다 7.2% 포인트(p)나 떨어졌는데, 또 지난 7월 57.8%까지 올랐다가 8월 55.8%로 낮아진 데 이어 두 달 연속 내림세를 보였습니다.

또한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에서 고정금리 대출도 지난 8월 34.7%에서 9월 34.6%로 0.1%p 떨어졌습니다.

-. 잔액 기준으로 고정금리 대출 비중이 작아진 것은 작년 7월 이후 1년 2개월 만이라죠?

=. 네, 고정금리 대출 통계에는 고정금리로 시작했다가 3∼5년 뒤 변동금리로 전환되는 이른바 '혼합형 대출'도 포함됩니다.

최근 고정금리 대출이 줄고 변동금리 대출이 늘어난 것은 은행의 영업전략과 관련된 것으로 분석됩니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시장금리와 수신금리가 오르는 추세인 만큼 은행들이 변동금리 대출을 선호하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 앞으로 금리가 오르면 은행은 변동금리로 대출을 받은 고객에게 이자를 더 받을 수 있다면서요?

=. 여기에 은행들이 그동안 금융당국이 제시한 고정금리 목표치를 채웠다고 보고 변동금리 대출에 다시 눈을 돌린 것으로 보입니다.

금융당국은 가계부채의 질적 구조를 개선한다며 은행권이 올해 가계대출에서 고정금리 대출 비중을 40%까지 높이도록 유도했습니다.

-. 문제는 은행의 변동금리 대출 확대로 가계의 금리부담이 커질 수 있다는 점이라죠?

=. 이미 은행의 대출금리는 상승세를 탔습니다. 지난달 은행의 가계대출 금리(신규취급액 기준)는 연 3.03%로 8월(2.95%)보다 0.08%p 올랐습니다. 특히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지난 7월 2.66%에서 8월 2.70%, 9월 2.80%로 두 달 연속 상승했습니다.

한은의 기준금리가 1.25%까지 떨어졌지만,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연내 금리 인상 전망으로 국내 금리가 들썩이는 분위기입니다.

-. 금융당국의 가계부채 대책으로 은행권이 여신심사를 강화한 점도 대출금리 상승에 영향을 줬다죠?

=. 그렇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은행이 금리 상승에 맞춰 변동금리 대출을 늘린 것은 가계에 이자 부담을 전가하려는 의도라는 비판이 나옵니다.

특히 조남희 금융소비자원 대표는 "은행들이 변동금리 대출을 확대함으로써 위험을 회피하고 이익을 늘리는 것은 결국 소비자의 선택권을 제한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최영준 기자  easypol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뉴스캔

주소: 04167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25 (마포동, 신한디엠빌딩 778호)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발행·편집인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9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