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조코비치, 올해 마지막 대회 결승서 만난다
상태바
머리·조코비치, 올해 마지막 대회 결승서 만난다
  • 박상욱 기자
  • 승인 2016.11.20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남자프로테니스(ATP) 1위 자리를 놓고 앤디 머리(1위·영국)와 노바크 조코비치(2위·세르비아)가 결승 무대에서 만납니다.

-. 머리는 19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바클레이스 월드 투어 파이널스 대회(총상금 750만 달러) 7일째 단식 4강에서 난적 밀로시 라오니치(4위·캐나다)를 2-1(5-7 7-6<5> 7-6<9>)으로 힘겹게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죠?

=. 스코어가 말해주듯 이날 경기는 치열하게 전개됐고, 3세트 경기임에도 3시간 38분 만에 끝나 파이널스 대회에서 1991년 이후 가장 긴 경기로 남게 됐습니다.

먼저 1세트를 내준 머리는 2세트와 3세트 모두 타이브레이크 접전을 펼친 끝에 라오니치를 누르고 세계랭킹 1위를 지키기 위한 조건을 갖췄습니다.

-. 머리는 파리바 마스터스 우승으로 8강에서 탈락한 조코비치를 제치고 지난 7일 자 기준 데뷔 후 처음으로 세계랭킹 1위에 올랐다죠?

=. 이날 머리의 승리가 중요했던 이유는 숙적 조코비치 역시 결승에 진출했기 때문입니다. 조코비치는 같은 날 열린 남자 4강전에서 니시코리 케이(5위·일본)를 2-0(6-1 6-1)로 가볍게 눌렀습니다.

경기 내내 우세한 경기를 펼친 조코비치는 니시코리 상대 11승 2패의 압도적인 우위를 이어갔습니다.

-. 조코비치가 결승에 진출한 가운데 머리가 4강에서 탈락하면 다시 세계랭킹 1위 자리는 조코비치에게 돌아갈 수 있었다면서요?

=. 하지만 둘 다 결승에 진출하면서, 월드 투어 파이널스 우승자가 2016시즌 세계랭킹 1위를 확정합니다.

머리가 우승하면 힘겹게 차지한 왕좌를 적어도 올해에는 지킬 수 있고, 조코비치가 우승하면 빼앗긴 왕관을 2주 만에 되찾습니다.

-. 둘의 상대전적은 24승 10패로 조코비치가 앞선다죠?

=. 최근 맞대결인 프랑스오픈 결승에서 조코비치는 3-1로 역전승하며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달성했습니다.

1987년생 동갑내기 조코비치와 머리는 20일 열릴 대회 결승에서 1위 자리를 놓고 올해 마지막 대결을 벌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