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키 여제' 린지 본, 턱걸이 훈련하는 모습 공개
상태바
'스키 여제' 린지 본, 턱걸이 훈련하는 모습 공개
  • 박상욱 기자
  • 승인 2016.12.03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키 여제' 린지 본(32·미국)이 3주 전에 팔이 부러지는 부상을 당하고도 턱걸이 훈련을 하는 모습을 공개했습니다.

-. 본은 3일(한국시간) 자신의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에 '부러진 팔로 턱걸이하기(Broken arm pull ups)'라는 영상을 올렸다면서요?

=. 지난달 초 훈련 도중 오른쪽 팔에 골절상을 입은 본은 이 영상에서 팔에 보호대를 감은 채 턱걸이를 여유 있게 하고 있습니다.

-. 본의 팔 골절상은 정도가 심했다죠?

=. 그는 지난달 미국 NBC 방송과 인터뷰에서 "지금까지 부상 가운데 가장 고통스러웠다"며 "뼈가 부러지는 순간 뼈끼리 부딪치는 것을 느낄 수 있었을 정도"라고 털어놨습니다.

그러나 본은 SNS를 통해 팔 골절에 따른 수술 자국과 아령을 들면서 훈련하는 모습 등을 공개하며 재활에 전념하고 있습니다.

-.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부상 때문에 상실감이 들었지만 무릎을 다친 것은 아니라서 빨리 복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면서요?

=. 네, 맞습니다.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 스키 여자 알파인 활강 금메달리스트인 본은 2013년 무릎 부상 때문에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에는 출전하지 못했습니다.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홍보대사이기도 한 본은 2017년 2월 스위스 생모리츠에서 열리는 세계선수권대회 복귀를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