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달, 디미트로프 제압하고 호주오픈 결승행
상태바
나달, 디미트로프 제압하고 호주오픈 결승행
  • 박상욱 기자
  • 승인 2017.01.28 0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파엘 나달(9위·스페인)이 호주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5천만 호주달러·약 440억원) 결승에 진출했습니다.

-. 나달은 27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대회 12일째 남자단식 준결승에서 그리고르 디미트로프(15위·불가리아)를 3-2(6-3 5-7 7-6<5> 6<4>-7 6-4)로 제압했다고요?

=. 2009년 호주오픈 우승자 나달은 2014년 이후 3년 만에 이 대회 결승에 다시 올랐습니다. 그의 메이저 대회 결승 진출은 2014년 프랑스오픈이 마지막이었습니다.

나달은 29일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17위·스위스)와 결승전을 치릅니다. 나달이 호주오픈 결승에 오른 것은 2009년과 2012년, 2014년에 이어 올해가 네 번째입니다. 2012년과 2014년에는 준우승했습니다.

-. 1, 2세트를 나눠 가진 나달과 디미트로프는 3세트에서 타이브레이크까지 가는 접전을 벌였다죠?

=. 나달이 타이브레이크 5-3으로 앞서다가 디미트로프가 서브 에이스로 한 점을 따라잡고, 이어서는 나달의 포핸드 범실이 나오면서 5-5 동점이 됐습니다.

위기에 몰린 나달은 디미트로프가 연달아 포핸드 샷을 실수하는 틈을 놓치지 않고 7-5로 승부의 갈림길이 된 3세트를 따냈습니다.

-. 4세트는 반대로 타이브레이크 끝에 디미트로프가 가져가면서 승부는 5세트로 접어들었다면서요?

=. 둘은 게임스코어 4-4까지 자신의 서브 게임을 지켜가며 팽팽히 맞섰습니다. 디미트로프가 먼저 게임스코어 4-3으로 앞선 나달의 서브 게임에서 15-40을 만들며 브레이크 기회를 잡았으나 내리 4포인트를 허용했습니다.

위기를 넘긴 나달이 4-4에서 이번엔 디미트로프의 서브 게임을 빼앗았습니다. 30-30에서 디미트로프의 포핸드 샷이 네트 위를 맞고 뜨면서 베이스라인 밖으로 나가 나달이 브레이크 기회를 얻었습니다.

-. 결국 나달은 다음번 랠리에서 강력한 백핸드 위너를 꽂아넣어 5-4로 한 걸음 앞서기 시작했다죠?

=. 이번 대회 2회전에서 정현(105위·삼성증권 후원)을 3-1로 제압한 디미트로프도 이어진 나달의 서브 게임에서 듀스까지 맞서며 저항했으나 끝내 4시간 57분의 '대혈투'는 나달의 승리로 끝났습니다.

올해 호주오픈 결승에서 만나게 된 나달과 페더러는 지금까지 34차례나 싸워 나달이 23승 11패를 기록 중입니다.

-. 그러나 최근 대결인 2015년 10월 스위스 바젤 대회 결승에서는 페더러가 2-1(6-3 5-7 6-3)로 승리했다고요?

=. 둘이 메이저 대회 결승에서 만난 것은 이번이 9번째다. 메이저 대회 결승전 상대 전적에서도 나달이 6승 2패로 우위입니다.

최근 메이저 결승에서 페더러와 나달이 나란히 진출한 것은 2011년 프랑스오픈으로 당시 나달이 3-1 승리를 가져갔습니다. 호주오픈에서 맞대결을 벌인 것은 세 차례인데 역시 나달이 세 번 모두 이겼습니다.

-. 2009년 결승과 2012년 준결승, 2014년 역시 4강에서 모두 나달이 승리했다죠?

=. 그렇습니다. 둘은 지난해 나란히 부진했다가 올해 첫 메이저 대회에서 결승까지 오르며 '부활'을 예고했다는 점이 닮았습니다.

페더러는 무릎 부상으로 인해 지난해 프랑스오픈, US오픈에는 출전하지 못했고 호주오픈, 윔블던에서도 4강에 그쳤습니다. 나달 역시 손목 부상 때문에 지난해 메이저 대회 8강 진출에 실패했습니다. 나달이 메이저 대회에서 8강에도 오르지 못한 시즌은 2004년 이후 지난해가 12년 만이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