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모로 아쉬움 남는 이승훈 부상 낙마
상태바
여러모로 아쉬움 남는 이승훈 부상 낙마
  • 박상욱 기자
  • 승인 2017.02.11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남자 스피드스케이팅 '장거리 간판' 이승훈(대한항공)의 부상 낙마는 여러모로 아쉬움이 남습니다.

-. 올림픽 무대에서의 실전 경험 기회가 날아갔다는 점이 가장 안타깝다고요?

=. 이승훈은 10일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종목별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팀 추월 경기에서 넘어져 오른쪽 정강이 자상을 입었습니다.

본인의 스케이트 날에 살이 찢어져 병원에서 8바늘을 꿰매는 치료를 받았습니다. 이승훈은 12일 열리는 전략 종목, 매스 스타트 출전을 포기했습니다.

-. 이승훈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 리허설 무대에 서지 못했다는 점에서 타격을 받았다죠?

=. 이번 대회는 평창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공식 경기장인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이승훈으로선 실전 경기를 통해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의 빙질과 주로, 경기장 분위기를 익혀야 했습니다. 특히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은 매스 스타트 레인으로 활용하는 '웜업 존'의 폭이 다른 경기장 보다 약 1m 정도 넓어 곡선주로가 가파르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 실전 경기를 통해 특수 환경을 몸에 익히고 작전을 짜야 했다고요?

=. 그러나 부상으로 인해 그 기회가 날아갔습니다. 매스 스타트는 여러 명의 선수가 함께 달린다는 점에서 일반 종목과 다릅니다.

일반 종목은 홀로 뛰기 때문에, 대회에 참가하지 않더라도 훈련할 기회가 많습니다. 그러나 매스 스타트는 다릅니다. 세계 수준급 선수들이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 모여 경주를 펼칠 기회는 많지 않습니다.

-. 이승훈은 이번 대회에서 매스 스타트에 전념하기 위해 남자 5,000m와 남자 10,000m 출전권을 반납하기도 했다죠?

=. 그렇습니다. 다만 이승훈의 부상상태는 심각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한빙상경기연맹 관계자는 "병원 검진 결과 뼈나 근육에 이상이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전했으며, 19일 개막하는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출전 여부는 미지수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