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료가능 사망률' 지난 9년 동안 연평균 6%가량 하락
상태바
'치료가능 사망률' 지난 9년 동안 연평균 6%가량 하락
  • 김재협 기자
  • 승인 2017.03.29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 시스템의 성과를 종합적으로 평가할 수 있는 '치료가능 사망률'이 지난 9년 동안 연평균 6%가량 꾸준히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치료가능 사망'은 현재의 의료적 지식과 기술을 고려했을 때 조기검진과 양질의 의료 서비스를 제때에 받았다면 피할 수 있는 죽음으로, 의료 시스템의 질을 평가하는 대표 지표로 사용되고 있다고요?

=. 따라서 치료가능 사망률의 감소는 의료의 질이 꾸준히 개선됐음을 의미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지역별 격차는 여전히 존재했습니다.

29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2016 한국 의료 질 보고서'(강희정)에 따르면 치료가능 사망률은 인구 10만명을 기준으로 2005년 83.7명에서 2014년 46.5명으로 9년 사이 44.44% 줄었습니다. 연평균 감소율은 6.32%였습니다.

-. 지표가 부족한 세종을 제외한 전국 16개 시도 중 2014년 기준 치료가능 사망률이 가장 높은 곳은 부산으로 54.1명에 달했다죠?

=. 2005년 100.4명에 비해서는 크게 줄었지만 여전히 가장 높았습니다. 부산에 이어 강원 54명, 대구 53.2명, 경북 52.7명, 인천 51.9명, 충북 51.3명의 순서로 치료가능 사망률이 높았습니다. 치료가능 사망률은 대전이 38.4명으로 가장 낮고 이어 제주 39.8명, 서울 40.1명 등의 순서입니다.

나머지는 울산 44.5명, 경기 44.7명, 광주 46.5명, 충남 46.8명, 전남 48.5명,경남 50.5명, 전북 50.7명 등이었습니다.

-. 치료가능 사망률이 가장 큰 폭으로 감소해 의료의 질이 크게 향상된 것으로 나타난 지역은 울산이었다죠?

=. 울산의 치료가능 사망률은 2005년 91.1명에서 2014년 44.5명으로 연평균 7.65%의 감소율을 보였습니다. 지역별 순위도 2005년 4위에서 2014년 13위로 떨어졌습니다.

또한 울산 외에 대전(7.51%), 서울(6.76%), 제주(6.71%) 등이 감소율이 높았고, 대구(4.76%), 경북(5.37%), 광주(5.46%), 전남(5.47%)이 상대적으로 감소율이 낮았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