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수, 개막전에서 3타수 무안타로 침묵
상태바
김현수, 개막전에서 3타수 무안타로 침묵
  • 박상욱 기자
  • 승인 2017.04.04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수(29·볼티모어 오리올스)가 개막전에서 안타를 신고하지 못하고 교체됐는데,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 김현수는 4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의 오리올파크 앳 캠든 야즈에서 열린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2017시즌 메이저리그 개막전에 7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무안타에 그쳤다죠?

=. 김현수는 8회초 수비 때 플래툰 파트너 조이 리카드와 교체돼 경기를 마쳤습니다. 2회말 무사 2루의 득점권 기회에서 첫 타석을 맞은 김현수는 토론토 우완 선발 마르코 에스트라다의 5구째 체인지업을 밀어쳐 유격수 앞 땅볼을 기록했습니다.

그 사이 2루 주자 웰링턴 카스티요가 3루까지 진루했습니다. 김현수는 팀이 2-0으로 앞선 4회말 선두타자로 나서 에스트라다의 4구째 포심 패스트볼(145㎞)를 공략했으나 2루수 정면으로 가는 땅볼이 됐습니다.

-. 마지막 타석은 7회말이었다죠?

=. 양 팀이 2-2로 팽팽히 맞선 7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김현수는 바뀐 투수 조 지아비니를 상대로 2루수 앞 땅볼로 물러났습니다.

볼티모어는 연장 11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마크 트럼보가 토론토의 6번째 투수 제이슨 그릴리를 상대로 끝내기 홈런을 쳐내 3-2 짜릿한 승리를 낚았습니다. 지난해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토론토에 패했던 볼티모어는 설욕에 성공하며 개막전 7연승을 질주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