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벅지 부상' 오타니, 실전 복귀까지 4주 정도 필요
상태바
'허벅지 부상' 오타니, 실전 복귀까지 4주 정도 필요
  • 박상욱 기자
  • 승인 2017.04.09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프로야구에서 투수와 타자로 괴물 같은 활약을 펼치는 오타니 쇼헤이(23·닛폰햄 파이터스)가 왼쪽 허벅지 부상으로 4주 정도 결장할 전망입니다.

-. 일본 산케이스포츠는 9일 "오타니가 오사카 시내 병원에서 정밀 검사를 받았고 '왼쪽 허벅지 근육이 손상됐다'는 진단이 나왔다"며 "실전 복귀까지 4주 정도 걸릴 것"이라고 보도했다고요?

=. 오타니는 전날 일본 오사카 교세라돔에서 열린 오릭스 버펄로스와 방문 경기에서 1회초 땅볼을 치고 1루를 향하다 허벅지 통증을 느꼈습니다. 산케이스포츠는 "오타니가 교체될 때 관중석에서는 침묵 후 한숨이 흘렀다"고 전했습니다.

-. 오타니는 이날 경기 전에 정규시즌 개막 후 세 번째 불펜 피칭도 했다죠?

=. 그렇습니다. 발목 부상으로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출전을 고사하고, 시즌 개막 후에는 타자로만 뛴 오타니는 투수 복귀를 준비하던 중 부상으로 이탈했습니다.

산케이스포츠는 "오타니가 타자로는 한 달 정도 뒤에 복귀할 수 있어도 투수로는 더 많은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오타니는 타자로만 뛰어도 주목받았습니다. 부상으로 이탈하기 전 오타니 성적은 타율 0.407(27타수 11안타)에 2홈런 3타점이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