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 연구진 "체육 활동 적극적인 청소년이 더 행복"
상태바
연세대 연구진 "체육 활동 적극적인 청소년이 더 행복"
  • 김재협 기자
  • 승인 2017.04.12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육 활동에 많이 참여하는 학생일수록 스스로 행복감을 느끼는 비율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 12일 연세대에 따르면 이 학교 스포츠응용산업학과 전용관 교수 연구팀은 2009년부터 2013년까지 '청소년 건강행태 온라인조사'에 참여한 청소년 37만568명을 분석했다고요?

=. 분석 결과 신체활동을 주 1회 이상 하는 청소년은 일주일간 신체활동이 전혀 없었던 그룹보다 '행복하다'고 답한 확률이 41∼53% 더 높게 나왔습니다. '스트레스가 없다'고 답한 확률은 26∼35% 더 높았습니다.

달리기, 농구, 축구 등 숨이 차고 심장이 빠르게 뛰는 고강도 신체활동이나 아령 들기, 팔굽혀펴기 등 근력운동을 하는 날이 많을수록 행복하다고 답할 확률이 높아졌습니다.

-. 전 교수는 "청소년의 신체활동 참여는 '심리적 웰빙'에 중요한 요인임에도 한국 청소년의 신체활동 참여는 부족한 실정"이라며 "보다 많은 청소년이 충분한 신체활동에 참여할 수 있게 하는 사회적 차원의 제도와 기반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죠?

=. 네, 그렇습니다. 이런 내용을 담은 논문은 지난달 31일 국제학술지 '정신건강과 신체활동'에 게재됐습니다.

 

▲ 트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