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장' 스키아보네, 클라로오픈 테니스 우승 차지
상태바
'노장' 스키아보네, 클라로오픈 테니스 우승 차지
  • 박상욱 기자
  • 승인 2017.04.16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7세 노장 프란체스카 스키아보네(168위·이탈리아)가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단식에서 역대 최고령 우승자 4위에 해당하는 기록을 세웠습니다.

-. 스키아보네는 15일(현지시간) 콜롬비아 보고타에서 열린 WTA 투어 클라로 오픈(총상금 22만 6천750 달러) 마지막 날 단식 결승에서 라라 아루아바레나(65위·스페인)를 2-0(6-4 7-5)으로 제압했다고요?

=. 2010년 프랑스오픈 단식 우승자 스키아보네는 이로써 지난해 2월 리우오픈 이후 14개월 만에 개인 통산 8번째 투어 대회 단식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우승 상금은 4만 3천 달러(약 4천900만원)입니다.

올해를 끝으로 은퇴할 예정인 스키아보네는 이로써 WTA 투어 단식 최고령 우승자 역대 4위에 이름을 올리게 됐습니다.

-. 이 부문 기록은 1983년 빌리 진 킹(미국)이 세운 39세 7개월이라죠?

=. 두 번째 최고령 우승은 2009년 코리아오픈에서 다테 기미코(일본)가 38세 11개월로 해냈습니다.

3위가 마르티나 나브라틸로바(미국)가 1994년 기록한 37세 4개월이고, 이날 스키아보네의 우승이 역대 최고령 우승 4위(36세 9개월)에 해당합니다. 스키아보네는 이날 승리로 투어 단식에서 통산 600승을 채워 기쁨이 더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