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모 10명 중 8명은 "산후조리 비용 부담스러워"
상태바
산모 10명 중 8명은 "산후조리 비용 부담스러워"
  • 김재협 기자
  • 승인 2017.04.26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3년간 출산을 경험한 여성 4명 중 1명은 4주간의 산후조리에 300만원 이상을 썼고, 산모 대다수는 산후조리에 들어간 비용을 부담스럽게 생각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26일 육아정책연구소의 '육아문화 개선방안 연구' 보고서를 보면, 작년에 0∼만3세 영아를 기르는 전국 여성 301명을 조사한 결과 4주간 산후조리에 300만원 이상을 쓴 여성은 전체의 24.2%였다고요?

=. 비용을 세부적으로 구분하면 500만원 이상을 쓴 여성 비율은 3.6%였고, 400만∼500만원 미만은 3.7%, 300만∼400만원 미만은 16.9%였습니다. 이 조사에서 응답 비율이 가장 높았던 비용 구간은 200만∼300만원 미만으로 34.2%였습니다.

100만∼200만원 미만은 26.9%, 100만원 미만은 11.6%, 비용이 들지 않았다는 응답은 3.0%였습니다. 조사 대상의 84.4%는 산후조리 비용이 부담스러웠다고 답했습니다. '매우 부담된다'는 의견은 30.6%, '다소 부담된다'는 응답은 53.8%였습니다.

-. 영아를 키우는 여성의 경제적 부담은 만4∼6세 유아를 키우거나 만7∼9세 어린이를 양육하는 여성(조사 대상 각각 301명)보다 컸던 것으로 조사됐다죠?

=. '매우 부담된다'는 응답률은 어린이, 유아 양육자 그룹에서 각각 18.6%, 24.6%였지만, 영아 양육자에서는 30.6%로 증가했습니다. 보고서는 산후조리원 비용이 지난 10년간 지속해서 오른 것이 응답에 반영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조사에서 응답자의 80.1%는 산후조리 전체 또는 일부 기간 산후조리원에서 지냈다고 답했습니다. 서울시의 최근 발표에 따르면, 서울지역 산후조리원을 2주간 이용하는 요금은 평균 315만원입니다. 조리원 5곳 중 1곳은 400만원이 넘었고, 특실 중에는 2천500만원짜리도 있었습니다.

-. 조사에 참여한 영아 양육자는 "조리원 비용에는 거품이 많다. 어떤 산모들은 요가나 마사지보다 휴식과 숙면을 원한다"며 "꼭 필요한 서비스만 넣어 비용을 줄일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면서요?

=. 네, 보고서는 "산후조리원을 보편적으로 이용하는 상황에서 대다수 산모가 비용에 부담을 느끼고 있다면 정부가 나서서 서비스 강매가 없는지 살펴봐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