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원대상 확대하자 난임 시술 신청자 급증
상태바
지원대상 확대하자 난임 시술 신청자 급증
  • 김재협 기자
  • 승인 2017.05.07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를 낳고 싶어도 낳지 못해 애를 태우는 난임 부부들의 고민을 덜어주고자 모든 소득 계층으로 시술 지원대상을 확대하자 신청자가 급증하고 있습니다.

-. 7일 보건복지부의 '난임 시술비 지원 신청현황' 자료를 보면 난임 시술지원 자격요건이 완화된 지난해 9월부터 12월까지 4개월간 난임 시술지원 결정이 내려진 건수는 3만8천792건에 달했다면서요?

=. 네, 그렇습니다. 이는 전년 같은 기간(2015년 9∼12월)의 2만9천865건과 비교해 30%가량 증가한 것입니다.

복지부는 저출산 대책을 보완해 지난해 9월부터 난임 시술지원 소득 기준을 전면 폐지하고 저소득층의 난임 시술 지원금과 지원횟수도 늘렸습니다. 이에 따라 전국 가구 월평균 소득의 150%를 넘는 가구도 체외수정 시술 3회까지 1회당 100만원의 난임 시술비를 지원받을 수 있게 됐습니다.

-. 이전까지 이 소득 계층은 난임 시술지원을 받을 수 없었다죠?

=. 전국 가구 월평균 소득 100%(2인가구 기준 316만원) 이하 가구는 체외수정 시술 지원횟수가 3회에서 4회로 늘어났고 지원금도 1회당 190만원에서 240만원으로 많아졌습니다.

전국 가구 월평균 소득 100∼150%(583만원)에 해당하는 난임 부부는 체외수정 시술 3회, 1회당 190만원의 난임 시술비 지원 혜택을 받고 있습니다.

-. 난임 시술비용은 난임 여성을 괴롭히는 가장 큰 고통거리라면서요?

=. 보건사회연구원이 2014년 정부 난임 부부 시술비 지원사업으로 체외수정 시술을 받은 난임 여성 1천63명을 설문 조사한 결과, 81.9%가 비용부담으로 체외수정 시술에 따른 정신적·심리적 고통 정도가 '심각'('매우 심각' 포함)하다고 답했습니다.

난임 시술비를 지원받으려면 관할 보건소에서 지원 기준에 맞는지 확인을 거친 후 원하는 병원에서 시술을 받으면 됩니다. 시술이 끝난 뒤 병원은 정부 지원금을 제외하고 환자에게 나머지 난임 시술 비용을 청구하게 됩니다.

-. 복지부는 오는 10월부터는 난임 시술에 필요한 검사·마취·약제 등의 제반 비용도 모두 건강보험을 적용해 시술 부담을 낮추기로 했다죠?

=. 그렇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난임 환자가 20여만명에 이르며, 인공수정이나 체외수정 시술을 받은 난임 여성의 약 40%만이 임신에 성공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임신에 성공 못 한 난임 여성들은 난임을 극복하고자 장기간 보조생식 시술을 받으며 신체적, 정서적 고통을 겪습니다.

 

▲ 보건복지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