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피스, 더블보기 범한 뒤 앞 조 선수들에게 분통
상태바
스피스, 더블보기 범한 뒤 앞 조 선수들에게 분통
  • 박상욱 기자
  • 승인 2017.05.12 1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상급 골퍼인 조던 스피스(미국)가 더블보기를 범한 뒤 앞 조 선수들에게 분통을 터뜨렸습니다.

-. 스피스는 12일(한국시간) 플로리다주 폰테 베드라비치의 소그래스 TPC 스타디움 코스(파72)에서 열린 PGA 투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1라운드 전반 9개홀을 1언더파로 막으면서 상위권 진입 가능성을 높였다죠?

=. 그러나 10번째 홀인 1번홀(파4) 세컨드샷이 그린 앞 경사를 맞고 내려와 벙커로 미끄러지면서 일이 꼬이기 시작했습니다.

문제는 벙커의 모래 상태였습니다. 앞 조 선수들이 제대로 모래 정리를 하지 않은 탓에 보통 벙커샷보다 훨씬 더 공을 치기 어려운 상황이었습니다.

-. 스피스는 휴대전화 사진기로 정리가 안 된 벙커의 상황을 증거로 남긴 뒤 세 번째 샷을 날렸다면서요?

=. 벙커 탈출에는 성공했지만 제대로 그린을 공략하지 못해 퍼팅을 세 번이나 했고, 결국 더블보기로 홀아웃했습니다.

스피스는 "앞에서 친 선수들이 모래 정리에 아무런 신경을 안 썼는지, 아니면 정리를 잊고 곧바로 그린으로 달려나간 것 같다"라며 "내 공은 모래 속에 파묻힌 것보다도 심각한 상황이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 이 홀에서 더블보기를 한 스피스는 결국 1오버파 73타를 적어내면서 공동 66위로 1라운드를 마쳤다죠?

=. 그렇습니다. 더블보기가 없었더라면 공동 선두 그룹과 4타 차밖에 나지 않을 수 있었기 때문에 정리가 안 된 1번홀의 벙커가 스피스에겐 무엇보다도 아쉬운 상황이었습니다. 스피스는 당시 상황을 찍은 사진을 경기위원에게 제출할 계획입니다.

 

▲ 골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