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시우, 집게 그립으로 돌파구 마련하며 우승
상태바
김시우, 집게 그립으로 돌파구 마련하며 우승
  • 박상욱 기자
  • 승인 2017.05.15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시우가 '집게 그립' 덕을 톡톡히 봤는데, 김시우는 1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폰테 베드라비치의 소그래스 TPC 스타디움 코스(파72)에서 끝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 최종합계 10언더파 278타로 우승했습니다.

-. 지난해 8월 윈덤 챔피언십 이후 PGA 투어 통산 2승째라고요?

=. 네, 그렇습니다. 윈던 챔피언십 우승으로 기대를 한몸에 받았던 김시우는 올 시즌 들어 고전했습니다.

지난주 취리히 클래식까지 18개 대회에 출전해 7개 대회에서 컷 탈락했습니다. 4개 대회에서는 기권했습니다.

-. 허리 통증과 함께 퍼팅이 말을 듣지 않았다죠?

=. 세계랭킹 75위인 김시우의 라운드당 퍼트 수는 29.23개로 125위에 그쳤습니다. 김시우는 최근 퍼트할 때 최근 오른손 엄지와 검지로 퍼터의 샤프트를 단단히 잡는 집게 그립으로 돌파구를 찾았습니다.

한국 남자 골퍼 중 세계랭킹이 가장 높은 왕정훈도 이 집게 그립으로 바꾼 뒤 성적이 올랐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2016 유럽프로골프투어에서 맹활약을 펼쳐 신인상을 차지한 왕정훈은 지난주 기준 세계랭킹 55위입니다.

-. 이번 대회에서 김시우는 그린 적중 시 평균 퍼트 수가 1.756개로 집계됐다죠?

=. 공동 26위의 성적입니다. 그립을 바꾸기 전인 3월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에서는 그린 적중 시 평균 퍼트 수가 1.8개로 공동 43위에 머물렀습니다.

김시우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4라운드에서 드라이버 비거리가 306야드 이상 나올 정도로 장타력을 과시했습니다. 여기에 퍼팅 정확도까지 향상하면서 장래를 더욱 밝게 만들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