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 후보' 머리, 이탈리아오픈 2회전서 탈락
상태바
'우승 후보' 머리, 이탈리아오픈 2회전서 탈락
  • 박상욱 기자
  • 승인 2017.05.17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앤디 머리(1위·영국)가 올해 두 번째로 2회전 탈락의 아픔을 맛봤는데,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 머리는 16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BNL 이탈리아(총상금 483만5천975유로) 대회 나흘째 남자단식 2회전에서 파비오 포그니니(29위·이탈리아)에게 0-2(2-6 4-6)로 덜미가 잡혔다면서요?

=. 지난해 이 대회에서 단 한 세트도 내주지 않는 '무실세트' 우승을 차지했던 머리는 올해 상승세를 유지하지 못하며 일찌감치 짐을 쌌습니다.

머리는 지난 시즌 승률 89.7%(78승 9패)로 최고의 한 해를 보내며 세계랭킹 1위에까지 올랐습니다. 하지만 올해는 승률 69.6%(16승 7패)로 작년만 못한 모습입니다. 출전한 8개 대회 중 우승은 3월 두바이 듀티프리 챔피언십 한 번뿐입니다.

-. 머리는 경기 후 "오늘 포그니니는 이른 타이밍에 공을 쳐 라인 근처에 보내면서 경기를 지배했다. 보통 상대가 실수하면서 기회를 얻기 마련인데, 오늘은 그게 통하지 않았다"며 완패를 인정했다죠?

=. 포그니니는 이날 승리로 머리와 상대 전적 3승 3패로 균형을 맞췄습니다. 작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남자단식 16강에서 머리에게 1-2로 패했던 포그니니는 안방에서 완벽한 설욕에 성공했습니다.

또한, 포그니니는 2007년 당시 세계 1위 로저 페더러(5위·스위스)를 꺾은 필리포 볼란드리(513위) 이후 10년 만에 이탈리아 선수로 세계 1위를 잡았습니다. 포그니니는 3회전에서 빅토르 트로이츠키(36위·세르비아)-알렉산더 즈베레프(17위·독일) 승자와 만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