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라포바, 8월 열리는 로저스컵 초청장 받아
상태바
샤라포바, 8월 열리는 로저스컵 초청장 받아
  • 박상욱 기자
  • 승인 2017.05.24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약물 양성 반응에 따른 징계를 마치고 코트로 돌아온 마리야 샤라포바(30·러시아)가 8월에 열리는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로저스컵에 초청장을 받았습니다.

-. AP통신은 24일 이런 내용을 보도하며 "로저스컵 토너먼트 디렉터인 칼 헤일이 '샤라포바는 팬들이 가장 좋아하는 선수기 때문에 와일드카드를 주기로 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면서요?

=. 지난해 1월 호주오픈에서 도핑 양성 반응을 보인 샤라포바는 국제테니스연맹(ITF)으로부터 15개월 자격 정지 징계를 받았습니다.

4월 말로 징계가 끝난 샤라포바는 곧바로 독일 슈투트가르트에서 열린 WTA 투어 포르셰 그랑프리 초청장을 받았고 이후 무투아 마드리드오픈, BNL 이탈리아 인터내셔널에도 와일드카드 자격으로 출전했습니다.

-. 일부에서 '약물 파문을 일으켰던 선수가 대회 초청장을 받는 것은 지나친 특혜'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으나 샤라포바를 향한 초청장은 끊이지 않고 날아들고 있다죠?

=. 28일 개막하는 프랑스오픈은 이런 비판 여론을 의식해 샤라포바에게 와일드카드를 주지 않기로 했지만 샤라포바는 6월 영국 버밍엄에서 열리는 WTA 투어 애건 클래식에 와일드카드 자격으로 나갑니다.

7월 초에 시작하는 윔블던에는 이미 자력으로 예선 출전이 가능합니다. 현재 샤라포바의 세계 랭킹은 173위입니다. 이번에 샤라포바를 초청한 로저스컵은 8월 7일 캐나다 토론토에서 막을 올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