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트라우트, 데뷔 후 처음으로 DL행
상태바
마이크 트라우트, 데뷔 후 처음으로 DL행
  • 박상욱 기자
  • 승인 2017.05.30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최고의 '호타준족' 마이크 트라우트(26·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가 2011년 데뷔 후 처음으로 10일짜리 부상자명단(DL)에 오르게 됐습니다.

-. 에인절스 구단은 30일(한국시간) 왼손 엄지 인대가 부분 파열된 트라우트를 부상자명단으로 보낸다고 발표했다고요?

=. 트라우트는 29일 마이애미 말린스전에서 6회 2루 도루에 성공하며 시즌 10호 도루를 달성했지만, 이 과정에서 왼손 엄지가 베이스에 걸려 꺾였습니다.

트라우트는 최소 2주 동안 출전이 힘들 전망이며, 만약 수술까지 받으면 최대 8주까지 경기에 출전하지 못할 것으로 보입니다.

-. 2011년 빅리그에 데뷔한 트라우트는 2012년 신인상, 2014년과 2016년 최우수 선수(MVP)에 올랐다죠?

=. 이번 시즌에는 47경기에서 타율 0.337, 16홈런, 10도루, 36타점, 36득점으로 변함없는 활약을 펼치고 있지만, 뜻하지 않은 부상에 발목이 잡혔습니다. 아울러 트라우트의 통산 성적은 타율 0.308, 972안타, 184홈런, 153도루, 533타점입니다.

 

▲ 야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